아티스트들의 네트워크 ‘2019 세종페스티벌X서울뮤직위크'

임동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5/10 [15:31] | 트위터 아이콘 0
본문듣기

아티스트들의 네트워크 ‘2019 세종페스티벌X서울뮤직위크'

임동현 기자 | 입력 : 2019/05/10 [15:31]

2019 세종페스티벌X서울뮤직위크. 사진 / 세종문화회관   


[
시사주간=임동현 기자] ‘2019 세종페스티벌X서울뮤직위크'가 17일부터 19일까지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다.
 
‘2019 세종페스티벌X서울뮤직위크'는 전세계 80여개국과 네트워크를 구축, 한국음악의 해외 진출 활성화 및 아티스트와 관계자들의 교류 활성화를 위한 인터내셔널 쇼케이스 페스티벌로 창작 국악, 재즈, 인디 팝 & 포크, 월드뮤직 중심의 국내 공연팀과 개성 넘치는 음악을 연주하는 해외 뮤지션들을 만나볼 수 있다.
 
카메룬, 가봉, 앙골라 등 동부 아프리카의 싱어 송 라이터들과 카리브해 아이티의 R&B, 인도양의 모리셔스와 레위니옹 섬을 대표하는 블루스 밴드, 스페인 그란 카나리아 제도, 아르헨티나, 아르메니아 등의 수준 높은 월드뮤직과 재즈, 체코에서 가장 인기 있는 펑키, 일렉트로 밴드 등 각양각색의 음악 공연을 무료로 볼 수 있는 기회다.  
 
올해 페스티벌에 참여하는 국내팀 중에는 최근 활발한 해외 투어를 다니고 있는 창작음악그룹 ‘The 튠’과 4월 인도양 모리셔스에서 열리는 ‘마마재즈(MAMA JAZ)’에 초청된 이부영이 송영주와 듀오로 무대에 오르며, 한국 밴드 최초로 ECM에서 음반을 발매한 NEQ, 한국대중음악상 재즈부문 수상자인 이선지 챔버 오케스트라, 지역 밴드로 탄탄한 연주력을 자랑하는 고니아, 블루지한 창법을 구사하는 양지 밴드 등이 무대에 오른다.
 
또 인디 포크와 k-Pop 최고은, 창작국악 김보라와 일렉트로 사운드를 가미한 신노이, 2019 KBS 국악대상에 빛나는 정가의 하윤주, 유럽 고음악과 국악의 융합을 들려주는 뉴 바로크 컴퍼니 등이 수준 높은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해외 델리게이터(축제 및 마켓 감독)로는 40년 넘는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세계 5대 메이저 페스티벌인 덴마크 ‘로스킬데 페스티벌’의 피터 발코프를 필두로, 동시대 가장 핫한 음악 페스티벌 중 하나인 롤라 팔루자의 첫 번째 유럽 런칭인 ’롤라 팔루자 베를린'의 후루지나 셉 감독, 유럽 페스티벌 어워즈 수상에 빛나는 ‘로우 랜즈 페스티벌’과 세계 최대 재즈 페스티벌인 ‘북해재즈페스티벌’ 등을 운영하는 네덜란드 최대의 음악 에이전시 모조(MOJO)의 베르투스 드 블라우, 동유럽을 대표하는 17개의 무대를 가진 대형 페스티벌인 체코의 ’컬러즈 오브 오스트라바’ 창립자이자 감독인 즐라타 홀루소바가 참여한다. 
 
이외에도 뉴욕 최대의 페스티벌인 ‘Summer Stage NY'의 프로그램 매니저 파울라 아브레우, 2020 도쿄 올림픽 주관 방송사로 올림픽 기간 중 다양한 공연들을 기획하고 있는 NHK Enterprise의 총괄 프로듀서이자 ’도쿄 국제 재즈 페스티벌‘ 창립자인 아츠코 야시마, 올해로 47회를 맞이한 아시아 최대 공연예술 페스티벌인 ’홍콩아츠페스티벌'의 프로그램 매니저 조셉 웡 등 총 26명의 델리게이터가 내한, 참여 아티스트 중 우수 아티스트를 자국 페스티벌 등에 초청할 예정이다.
 
내한 델리게이터들과의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해 매일 밤 마지막 공연이 끝난 후 네트워킹 파티가 열리고 페스티벌 참가 뮤지션 또는 매니저와 해외 공식 초청자들을 매칭하는 스피드 미팅이 열린다. 
 
또한 스피드 미팅과 더불어 25개국 27개 뮤직 마켓의 협회인 글롬넷(GloMMnet : Global Music Market network) 총회도 열릴 예정이다. SW
 
ldh@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임동현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