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신자, 일반인보다 오래 산다

미국 연구진

황영화 기자 | 기사입력 2019/09/18 [15:10] | 트위터 아이콘 444,099
본문듣기

종교 신자, 일반인보다 오래 산다

미국 연구진

황영화 기자 | 입력 : 2019/09/18 [15:10]

 


[
시사주간=황영화 기자] 종교적 신앙을 갖고 있다면 생명을 4년 더 연장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여성은 평균 81.2세 까지 살 수 있는 반면, 남성의 평균 기대 수명은 76.4세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 연구진은 두 가지 연구를 실시했다. 첫 번째 연구에서 2012년 1~2월 아이오와주 디모인에서 발행되는 조간신문에 게시된 505건의 사망기사를 분석했다.

 

두 번째 연구는 2010년 8월~2011년 8월 미국 42개 주요 도시에서 온라인으로 발행된 1,096건의 사망기사를 분석했다.

 

두 연구에서 연구진은 성별과 결혼 상태, 종교적 사회활동을 분석했다.

 

첫 번째 연구에 따르면 종교 신자들은 종교가 없는 사람들보다 9.45년 더 오래 살았다. 성별과 결혼 상태가 고려된 후에는 종교 신자들은 평균 6.48년 더 살았다.

 

두 번째 연구에서, 그 격차는 처음에는 5.64년이었고, 성별과 결혼 상태를 고려한 후에는 3.82년이었다.

 

종교가 이런 효과를 증진시키는 이유에 대해 연구진은 종교 신자들은 마약과 음주 등 건강에 해로운 행위를 자제하는 경향이 강하며 감사, 기도, 명상 등 건강을 향상시킬 수 있는 행위를 자주하기 때문으로 추정했다.

 

사회적 인간관계가 활발한 사람, 애완동물 기르는 사람, 빠르게 걷는 운동을 자주 하는 사람 역시 수명이 높아진다는 주장도 활발하다.

 

이 연구논문은 ‘사회심리와 개성과학저널’ 에 게재됐다. SW

 

hyh@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황영화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