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헌 의원, 국정감사에 주한 일본대사 증인 신청

2020년 도쿄올림픽 방사능 위험성 질의 및 욱일기 사용금지 요구 예정

김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19/09/25 [14:31] | 트위터 아이콘 444,284
본문듣기

이상헌 의원, 국정감사에 주한 일본대사 증인 신청

2020년 도쿄올림픽 방사능 위험성 질의 및 욱일기 사용금지 요구 예정

김도훈 기자 | 입력 : 2019/09/25 [14:31]

이상헌 의원.

 

[시사주간=김도훈 기자] 이상헌 의원(울산 북구,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은 올해 국정감사에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특명전권대사)를 증인으로 신청했다고 25일 밝혔다.

  

내년에 개최 예정인 2020 도쿄올림픽과 관련하여 최근 일본올림픽조직위원회가 야구와 소프트볼 경기를 후쿠시마 아즈마 경기장에서 진행하는 것으로 확정하고, 후쿠시마 제1원전과 가까운 곳을 성화 봉송 출발지로 결정하면서 전 세계 선수들과 관람객들의 방사능 안전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일본이 올림픽에서 전범기인 욱일기 사용을 사실상 허용하면서 국내외 반발이 심해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상헌 의원은 “2020년 도쿄올림픽에 대한 우리 국민들의 방사능 우려가 많은 만큼, 이번 국정감사에서 일본 정부의 입장을 직접 듣고, 올림픽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보다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하기 위해 주한 일본대사를 증인으로 신청했다”며,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올림픽 경기장 내 ‘욱일기 사용금지’도 함께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W

 

kdh@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김도훈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