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 해저 수색 작업' 본격 돌입
상태바
세월호, '침몰 해저 수색 작업' 본격 돌입
  • 박지윤 기자
  • 승인 2017.04.02 09:31
  • 댓글 0
  • 트위터 387,4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당 구역은 가로 40m, 세로 20m 크기의 40구역으로 다시 분리됐다.  사진 / 뉴시스

[시사주간=박지윤 기자] 세월호 침몰 지점에 대한 해저 수색 작업이 2일 시작된다. 미수습자와 유류품 수습을 위해서다.

해수부는 이날부터 2달 간 세월호 침몰 해저면에 대한 수색 작업에 나선다. 해경 1명이 수색작업선에 승선한다.

이철조 세월호인양추진단장은 지난 1일 목포신항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세월호 주변에 설치한 유실방지 사각펜스는 내일부터 약 2달 간 수중 수색 작업을 할 예정"이라며 "총 40개 구역으로 나눠 꼼꼼하게 수색하고, 미수습자 있을 가능성 높은 2개 특별 구역은 집중 수색하겠다"고 말했다.

해저 수색은 지난해 4월 세월호 침몰 지점 해저면에 가로 200m, 세로 160m, 높이 3m 크기로 설치해놓은 유실방지 사각 펜스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해당 구역은 가로 40m, 세로 20m 크기의 40구역으로 다시 분리됐다.

이 구역을 HD 카메라(수중촬영이 가능한 카메라)를 장착한 잠수사 2명이 1m 간격으로 수색을 진행한다. 무거운 추 2개를 해저에 떨어뜨린 후 잠수사들이 이 줄을 따라가며 바닥을 훑어나가는 방식이다. 세월호가 닿았던 지점은 특별구역으로 분류해 정밀 수색할 계획이다,

잠수 수색이 끝나면 수중음파탐지기 '소나'로 (SONAR)로 2차 수색에 나선다. 반경 20m까지 수색이 가능한 소나를 이용해 잠수 수색에서 찾지 못한 유해나 유실물을 한 번 더 점검하게 된다. SW

pjy@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