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男女, 35% 가상화폐 규제는 '황당 정책'
상태바
성인男女, 35% 가상화폐 규제는 '황당 정책'
  • 박지윤 기자
  • 승인 2018.01.15 11:19
  • 댓글 0
  • 트위터 387,46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incruit

 

[시사주간=박지윤 기자] 국내 성인남녀 10명 중 3명 이상은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 정책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지난 11~12일 회원 57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가상화폐'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15일 밝혔다.

 인크루트에 따르면 국내 가상화폐 규제정책에 대한 질문에 '두고 보면 점차 안정화할 것'이라는 의견이 42.3%로 가장 많았다. 34.9%는 '첨단산업의 흐름을 역행하는 황당한 규제정책'이라고 답했다.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에 투자해 본 경험이 있는지에 대해선 61.5%가 '그렇다'고 답했다. 9.5%는 '향후 투자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실제로 평균 210만원을 투자해 492만원의 소득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무려 234%의 수익률을 기록한 셈이다. 

 주변에서 가상화폐에 투자해 이윤을 남긴 지인의 사례를 알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74.8%가 '그렇다'고 했다. 이윤을 남긴 대상으로는 '친구'(38.8%)가 가장 많았고 '직장동료·상사'(30.1%), '학교동기·선후배'(9.6%), '가족·친인척'(8.4%) 등의 순이었다. SW

pjy@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