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현민, 구속 및 대한항공 근간 뿌리째 흔들릴 가능성!
상태바
대한항공 조현민, 구속 및 대한항공 근간 뿌리째 흔들릴 가능성!
  • 황채원 기자
  • 승인 2018.04.13 15:10
  • 댓글 0
  • 트위터 386,2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난가능성 커, 국민 법 감정 및 수사상황 따라 구속수사 가능성
조현민 전무. 사진 / 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김진숙 민중당 서울시장 후보(왼쪽 두번째)와 임승헌 정치하는 편의점 알바모임 운영자 및 관계자들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최근 불거진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의 물컵 투척 및 갑질 폭행과 관련 고발장을 접수한 가운데 조 전무의 갑질 논란과 관련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하며 조현민은 하루아침에 백척간두에 올라서는 상황이 됐다.

사진 / 뉴시스 

수사상황에 따라 구속수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언니 조현아를 비롯 대한항공 일가의 잦은 사회적 물의를 비판적으로 바라보는 국민들의 비난가능성 시각도 워낙  강해 수사상황에 따라 구속수사를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13일 사건의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내사에 착수하고 피해 경위를 구체적으로 들어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식 수사 전 단계인 내사에서 혐의가 파악될 경우 내사는 정식 수사로 전환된다. 경찰은 조 전무로부터 갑질을 당한 피해자의 신원을 파악해 사건의 경위를 청취한 뒤 수사 전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온라인 익명 게시판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둘째 딸인 조 전무가 지난달 대한항공의 광고대행을 맡고 있는 업체 직원들과의 회의에서 A팀장에게 음료수병을 던졌다는 글이 올라와 여론의 공분을 샀다.

게시글엔 조 전무가 A팀장이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화를 내며 음료수병을 던진 뒤 음료수를 얼굴에 뿌렸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사건이 보도된 이후 대한항공 측은 물이 든 컵을 회의실 바닥으로 던지면서 물이 튄 것일 뿐 직원의 얼굴을 향해 뿌린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조 전무는 사건이 알려진 1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회의에 참석했던 광고대행사 직원들에게 개별적으로 사과는 했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었다. 광고에 대한 애착이 사람에 대한 배려와 존중을 넘어서면 안 되는데 제 감정을 관리 못 한 큰 잘못"이라고 밝혔다.

조 전무는 사죄 의사를 표명한 지 하루 만인 이날 휴가를 내고 해외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업무상 지위에 대한 갑질 행위에 대해선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정하게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 전무와 과거에 근무를 했거나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그를 지켜봤던 이들이 익명으로 글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 등을 통해 과거 조 전무의 갑질 사례를 기다렸다는 듯 폭로하고 있다.  

조현민 만행 리스트 폭로글 이어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과거 회사생활을 하면서 사회적 지위를 이용해 갑질을 일삼았다는 폭로글이 봇물 터지듯 인터넷 상에 올라오고 있다. 이른바 조현민 '만행리스트'다.

평소 소속 부서 팀장들에게 입에 담지못할 욕설을 일삼았다는 주장부터 공정한 인사 발령 기준 없이 1년에 3~4번 팀장급 직원을 바꾸는 인사 전횡을 주도했다는 글까지 올라오고 있는 실정이다.

심지어 한 네티즌은 지난 12일 청와대 홈페이지에 '대한항공 조현민의 갑질을 엄중 처벌해야 합니다'라는 청원글을 올리기도 했다.

한진 오너 일가의 갑질 논란에 대해 대중의 분노가 쉽사리 가라앉지 않는 모양새다. 자칫 이번 사태가 대한항공 탑승 거부 운동으로 까지 확산될 경우 한진 그룹은 뿌리째 흔들릴 가능성도 있다. 이번 조현민 파장이 주목되는 이유다.

조 전무와 과거에 근무를 했거나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그를 지켜봤던 이들이 익명으로 글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 등을 통해 과거 조 전무의 갑질 사례를 기다렸다는 듯 폭로하고 있다.

가장 많이 지적된 부분은 그의 '도덕성'이다.

폭로된 글 중에는 조 전무가 자신보다 연장자에게 폭언을 일삼았다는 내용이 많다. 이로 인해 회사를 떠난 직원들도 상당하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회의를 하면서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는 상황이 발생할 경우 가지고 있는 물건 등을 던지는 상황도 자주 목격됐다고 폭로글이 올라왔다.

또 그가 갑의 입장에서 광고 대행사들을 괴롭히기도 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일화를 소개하면 약속에 먼저온 A 광고 대행사 사장이 자리에 앉아서 대기하자 나중에 도착한 조 전무가 "광고주가 들어오지도 않았는데 자리에 서서 기다리지 않고 앉아있다"며 "을이 갑에게 예의를 지키지 않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갑질을 했다는 글도 올라왔다.

조 전무가 자의적으로 인사권을 휘두른 것처럼 보이는 사례도 다수 있다고 폭로됐다.

한 네티즌은 조 전무가 입사 당시부터 자신의 큰 키에 대한 컴플렉스가 있었는데 '키가 참 크다' 등의 발언을 한 상급직원들이 소리 소문없이 다른 부서로 이동했다고 주장했다.

물론 이 같은 조 전무에 대한 폭로글이 100% 사실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개인적인 악 감정을 가지고 비방한 글로도 치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광고업계에서 일하는 이들이 조 전무에 대해 '평판이 좋지는 않다'라는 한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은 문제가 있어 보인다. 그의 갑질이 예전부터 있어왔다는 추론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A 광고 대행사 관계자는 "직접 일을 해보지는 않았지만 광고 업계에서 조 전무에 대한 평판이 그다지 좋지는 않다"며 "광고주라는 지위를 이용해 갑질을 한다고 해도 을의 입장에서는 당하고 있을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광고 대행사 중에 대한항공과 거래를 안한다고 선언한 기업도 있을 정도"라며 "조 전무의 갑질 사례가 자주 있었다는 방증"이라고 꼬집었다. SW

[이 기사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5.648.035명에게 확산되었습니다]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