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김경수가 갈 곳은 경남도청 아닌 감옥" 직격탄
상태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김경수가 갈 곳은 경남도청 아닌 감옥" 직격탄
  • 황채원 기자
  • 승인 2018.05.18 10:25
  • 댓글 0
  • 트위터 385,78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 / 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드루킹 김동원씨가 한 언론사에 옥중편지를 보내 김경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승인을 받고 댓글조작을 했다고 밝힌데 대해 "김경수가 갈 곳은 경남도청이 아니라 감옥이라는 사건 초기 제 지적이 사실로 드러난 지금 과연 특검을 회피할 명분이 민주당에게 있겠냐"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드루킹이 조선일보에 직접 자백편지를 보낸 것은 그간 검찰과 경찰이 합작해 이 사건을 은폐해 왔다는 명백한 증거"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두 손으로 하늘을 가리는 참으로 뻔뻔한 정권"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동원씨는 조선일보에 보낸 A4용지 9장 분량의 편지를 통해 본인은 김경수 전 의원의 승인을 받고 댓글 조작을 시작했고 검찰이 수사를 축소하고 종결하려는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