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여정(汝靜) 최정윤 遺作 詩] '사랑이란 이름의 추억들'
상태바
[시인 여정(汝靜) 최정윤 遺作 詩] '사랑이란 이름의 추억들'
  • 시사주간
  • 승인 2018.06.02 13:34
  • 댓글 0
  • 트위터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돌고 돌아온 그대
▲ 

그토록 먼 길을 돌고 돌아
당신 자리로 왔군요.

늦은 이 가을에
얼마나 많은 열매를 달고 오셨나요.

깊은 골을 타고 오신님
녹녹지 않은 흔적은 보입니다.

늦었을 거 같은 오늘을
뒤돌릴 시간 어성 불 하지만
남은 주워진 시간을

진주알을 꽤 듯 소중히 여기고
예쁘게 꽤어
광채가 나는 목걸이로 만들어

그대 것은 내가
내 것은 그대가 다듬어
목에 걸고 행복한 미소로 
마음 가득히 담아봅시다. 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