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여정(汝靜) 최정윤 遺作 詩] '사랑이란 이름의 추억들
상태바
[시인 여정(汝靜) 최정윤 遺作 詩] '사랑이란 이름의 추억들
  • 시사주간
  • 승인 2018.07.14 13:06
  • 댓글 0
  • 트위터 385,7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우리함께
▲ [시인 故 여정(汝靜) 최정윤 / 사진=시사주간 DB]


나비처럼 나풀나풀 날아
꽃 위에서 놀고 싶다

새처럼 날아
나뭇가지위에서
노래하고 싶다

흐르는 시냇물처럼
너와 손잡고 종알종알
이야기를 하고 싶다

시원한 바람 되어
너에 이마에 흐르는 땀방울을
씻어주고 싶다

오늘 너와 함께 할 수 있는
사랑하는 날 행복한 날. 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