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여정(汝靜) 최정윤 遺作 詩] '사랑이란 이름의 추억들'
상태바
[시인 여정(汝靜) 최정윤 遺作 詩] '사랑이란 이름의 추억들'
  • 시사주간
  • 승인 2018.08.04 09:03
  • 댓글 0
  • 트위터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망아지
▲ [시인 故 여정(汝靜) 최정윤]


엉덩이 뿔 달린 망아지
방에서도 설치고
마당에서도 어지럽히고
들에서도 산에서도
날뛰는 망아지

형제도 들러 박고
부모가슴 후비는
못되 먹은 망아지

곱게 가꾸는
꽃밭을 짓밟아
꽃은 필수 없어 슬프고
부모는 소리 없이 울고
형제는
가슴 상처 않고 웁니다.

못되 먹은 망아지는
엉덩이에
뿔을 뽑아버리고
아픈 상처를 어루만져

모두가 행복할 수 있도록
곱디고운 엉덩이로
살아가기를 기도 합니다. 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