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여정(汝靜) 최정윤 遺作 詩] '사랑이란 이름의 추억들'
상태바
[시인 여정(汝靜) 최정윤 遺作 詩] '사랑이란 이름의 추억들'
  • 시사주간
  • 승인 2018.09.29 13:01
  • 댓글 0
  • 트위터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7] 매화
▲[시인 故 여정(汝靜) 최정윤]


봄을 기다리던 날 
하늘에서 내려온 선녀
가지마다 내려앉아

방긋 웃음 지으며
봄바람 음률에 맞추어
나비처럼 춤춘다.

고고한 자태 가녀린 몸짓
순결함에 난 허공에 서성인다.

늦은 하얀 눈 잔 서리에
옥중 선녀가 애처로워
가슴 조여 오그라든다.

고진 인고에도 웃음 지으며
창문 열어 고개내밀 때
가련한 애잔함에
마음 아린다.

그 세월 견디고
따사로운  햇살에
더욱 곱게 피어나는
봄의 선녀 사랑스럽다. 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