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창경궁 제한적 무료개방.
상태바
경복궁, 창경궁 제한적 무료개방.
  • 시사주간
  • 승인 2013.09.25 15:55
  • 댓글 0
  • 트위터 387,6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경궁 10월1일~13일, 경복궁 10월16일~28일 개방.
▲ [시사주간=김리원기자]

문화재청(청장 변영섭)은 가을맞이 고궁 야간개방을 창경궁은 오는 10월1일~13일(10월7일 제외)까지, 경복궁은 10월16일~28일(10월22일 제외)까지 각 12일 동안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1일 최대 관람인원을 창경궁 1700명(인터넷 1100매, 현장판매 600매), 경복궁 1500명(인터넷 1000매, 현장판매 500매)으로 조정하고 관람시간은 오후 7시부터 밤 10시까지다.

입장 마감시간은 관람종료 1시간 전인 밤 9시며 관람료는 주간과 동일하게 창경궁은 1000원, 경복궁은 3000원이다.

또 많은 국민에게 관람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관람권 구매를 '1인당 2매'로 제한(인터넷과 현장)한다.

인터넷 예매는 옥션티켓(http://ticket.auction.co.kr)에서 창경궁은 26일, 경복궁은 오는 10월11일 오후 2시부터 가능하다.

판매 기간 중 인터넷 활용이 어려운 만65세 이상의 어르신과 외국인은 창경궁 65매, 경복궁 55매에 한해 전화 예매(월~토요일 오전 9시~오후 6시, 일요일·공휴일 제외)가 가능하다.

아울러 현장에서도 동일 수량을 별도 판매할 계획이며 장애인 50명(보호자 1명 포함)과 부모 동반 6세 이하 영·유아는 현장에서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창경궁과 경복궁은 지난 2010년 하반기부터 봄과 가을에 각 5일씩 인원 제한 없이 야간개방을 시행해왔으나 올 가을부터는 쾌적한 관람 분위기 조성을 위해 1일 최대 관람인원을 창경궁 1700명, 경복궁 1500명으로 조정했다.

문화재청은 관람인원 조정으로 국민의 문화유산 향유기회가 줄어들지 않도록 야간개방기간을 점차 늘려갈 계획이다.

우선 이번 가을(10월)에 당초 5일이었던 야간개방기간을 7일 연장, 12일간 개방하기로 했다.

내년부터는 봄(4월)과 가을(10월) 두 차례 개방에서 겨울(1월)과 여름(7월)으로 확대, 2계절 총 10일이었던 야간개방기간이 4계절 총 48일로 크게 늘어난다.

이와 함께 관람질서와 안전관리를 위해 자원봉사자로 구성된 관람지도요원 등을 증원하고 경찰청·소방방재청·종로구청 등 관계기관과의 협조체제도 강화할 방침이다.

관계기관의 협조를 통해 관람객이 인화물질이나 주류 등을 고궁 안으로 반입하지 못하도록 입구에서 확인할 예정이며 주변의 노점행위도 단속토록 할 계획이다.

한편 야간개방에 앞서 직원들의 사기 진작과 고품질 관람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난 23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4대궁·종묘 직원을 대상으로 안희영 교수(서울불교대학원대학교 심신치유교육학과)를 초빙해 '토닥토닥! 당신을 응원합니다'라는 주제로 심리안정교육을 진행했다. 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