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온앤오프 소속사, 악플러 고소 야단법석[野壇法席]
상태바
오마이걸·온앤오프 소속사, 악플러 고소 야단법석[野壇法席]
  • 시사주간
  • 승인 2018.10.25 14:23
  • 댓글 0
  • 트위터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사주간=황현주기자]
그룹 '오마이걸'과 '온앤오프' 소속사 WM엔터테인트먼트가 악플러에 대해 법적 대응했다.

WM는 "악의적이고, 상습적인 모욕과 명예훼손 사례에 대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을 정도에 이르렀다고 판단, 22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형사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 소셜미디어 상에서 유포되는 오마이걸과 온앤오프에 대한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 성적 희롱, 악의적인 비방과 모욕 등 권리와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글과 댓글에 대해 지속해서 모니터링과 자료 수집을 했다"는 것이다.

WM 관계자는 "가수의 권익을 지키고자 해당 글 작성자, 유포자에 대해 선처 없는 강경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별렀다.

또 "22일 접수된 사례는 검토한 자료 중 일부에 불과하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온라인과 소셜 미디어 상에서 유포되는 소속 가수 관련 명예훼손 사례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지속해서 진행할 방침이다"고 강조했다. 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