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여정(汝靜) 최정윤 遺作 詩] '사랑이란 이름의 추억들'
상태바
[시인 여정(汝靜) 최정윤 遺作 詩] '사랑이란 이름의 추억들'
  • 시사주간 편집국
  • 승인 2018.10.27 13:30
  • 댓글 0
  • 트위터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목련화
▲ 


못 떠난 혼령이
태어난 초연한 여인이여

한이 많아 소복입고
못 다한 사연을
이야기 하느냐

이른 봄 찾아와
못 다한 사연
마음껏 풀어놓고

그래도 남은 이야기는
내년에도 또
하자 꾸나
초연한 여인이여. SW

webmaster@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