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여정(汝靜) 최정윤 遺作 詩] '사랑이란 이름의 추억들'
상태바
[시인 여정(汝靜) 최정윤 遺作 詩] '사랑이란 이름의 추억들'
  • 시사주간
  • 승인 2018.11.10 13:21
  • 댓글 0
  • 트위터 385,76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봉수대에서
▲ [시인 故 여정(汝靜) 최정윤]


나는 일어서리라
이 거대한 산을 넘어
다시 시작하리라

정상에 있는
봉수대에 불을 밝히고
거뜬하게 넘어
우둑 선 모습으로

어두움에 있는
그들에 불빛 되어
희망을 주리라

누가 넘을 수 없는
산이라고 했던가.


그대의 절망에서

이 불로 희망을 주리라


희망의 불을 손에
쥐어 주리라. SW

webmaster@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