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둔화에 가계 고정금리대출 하락세
상태바
경기둔화에 가계 고정금리대출 하락세
  • 현지용 기자
  • 승인 2019.02.09 15:04
  • 댓글 0
  • 트위터 385,76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예금은행 가계대출 고정금리 비중이 전년보다 8.1% 포인트나 하락했다고 9일 전했다. 사진 / 뉴시스


[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미국의 정책금리 인상 속도 조절과 경기 둔화 우려로 인한 금리 전망이 퍼지자 지난해 은행 가계대출 중 고정금리 비중이 최저수준으로 하락했다.

 

9일 한국은행은 지난해 예금은행 가계대출(이하 신규취급액 기준)에서 고정금리 비중이 27.5%로 전년대비 8.1% 포인트가 하락했고 지난 2011년(18.0%)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라 밝혔다.

 

지난해 금융당국은 금리 변동 위험을 대비해 시중은행에 고정금리 대출 비중을 47.5%로 확대하도록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번 발표를 통해 금융당국의 기대와는 다른 결과가 나타난 모양새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장기물이 많은 고정금리는 금리 인상기가 올 시 장기물의 금리 인상 폭이 단기물보다 커 단기물·변동금리 대출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는 편”이라며 “대출도 단기·변동금리 위주로 늘어나고 장기·고정금리 대출은 줄어드는 것”이라 밝혔다.

 

이어 “주요 가계부채 규제는 장기·고정금리가 많은 주택담보대출 위주이기에 고정금리 비중이 늘어나지 못하는 영향도 있다”고 분석했다. SW

 

hjy@economicpost.co.kr

Tag
#금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