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피해액 4440억원 역대 최고치
상태바
보이스피싱 피해액 4440억원 역대 최고치
  • 현지용 기자
  • 승인 2019.02.28 09:53
  • 댓글 0
  • 트위터 386,1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4440억원으로 전년보다 2009억원이나 더 증가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 금융감독원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보이스피싱의 기승이 더욱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액만 4440억원으로 역대 최고 수준을 나타냈다.

금융감독원이 28일 발표한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구제 신청현황 조사결과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20172431억원이던 수준에서 82.7%(2009억원)이나 증가한 4440억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일평균 피해액은 122000만원(1인당 평균 9100만원) 수준이었다.

보이스피싱 피해자 수는 지난해 48743명으로 일평균 134명씩 발생했다.

이 가운데 사기이용계좌의 수는 지난해 6933개로 전년대비(45494) 33.9%(15439)가 증가했다.

보이스피싱의 주요 유형으로는 자금사정이 어려운 서민들에게 낮은 금리 대출로 유혹해 수수료 등 금전을 편취하는 대출빙자형 피해가 전체의 69.7%를 차지했다. 또 정부기관을 사칭하는 방식의 보이스피싱은 전체 피해유형 중 30.3%를 차지했다.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자 연령별로는 20~3021.0%(915억원), 40~5056.3$(2455억원), 60대 이상 22.6%(987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 피해는 20~30, 40~50대에서 각각 59.4%, 83.7%로 나타난 반면 60대 이상 연령대에서는 정부기관 사칭형 피해가 54.1%로 가장 많이 나타났다.

신종 보이스피싱 피해로는 전화 가로채기앱 등 악성 프로그램을 이용한 피해도 있었다. 여기에 계좌개설시 거래목적 확인제도등으로 인한 신규 통장개설이 전과 달리 어려워지자 현금전달을 전담하는 아르바이트생을 모집하는 등 통장 대여자 모집 수법도 성행하는 것으로 조사됐다SW

 

hjy@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