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드와이저, 500ml 병맥주 국내 첫 출시
상태바
버드와이저, 500ml 병맥주 국내 첫 출시
  • 황채원 기자
  • 승인 2019.03.25 13:02
  • 댓글 0
  • 트위터 385,77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별화된 PSL 라벨과 신규 병 패키지로 고급스러운 이미지 강조
사진 / 오비맥주


[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글로벌 맥주 브랜드 버드와이저(Budweiser)가 국내 시장 진출 이후 처음으로 500ml 병맥주를 출시한다.

버드와이저는 500ml 병맥주 신제품을 전국 일반 음식점을 통해 4월부터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전 세계에서 브랜드 가치가 가장 높은 맥주로 평가 받는 버드와이저는 이번 신제품 출시를 통해 국내 소비자들이 더욱 다양한 장소에서 버드와이저를 경험할 수 있도록 판매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종이 라벨 대신 특수 재질 라벨로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한 패키지 디자인이 500ml 병제품의 주요 특징. 버드와이저의 신조를 적은 문양, 브랜드 탄생 년도인 ‘1876’ 등을 병과의 일체감이 돋보이는 세련된 느낌의 PSL(Pressure Sensitive Label) 라벨로 표시해 버드와이저만의 브랜드 정체성을 강조했다. 해당 패키지 디자인을 적용한 500ml 병 제품은 전 세계적으로 한국에서 처음 선보인다.

버드와이저 500ml 병제품은 오비맥주 광주공장에서 생산된다.

버드와이저는 쌀 함량이 높은 라거 맥주로 오랜 발효 시간과 공을 들인 양조 과정을 거쳐 부드럽고 깔끔한 맥주 맛을 자랑한다. 너도밤나무 조각들을 활용한 독자적 숙성방법인 ‘비치우드 에이징(Beechwood aging)’과 자연 탄산 맥주 제조법 ‘크로이센(Krausening)’ 발효공정을 적용해 더욱 신선하게 즐길 수 있다.

버드와이저 브랜드 매니저는 “다양해지는 소비자들의 맥주 선택 기준에 따라 프리미엄 맥주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며 “버드와이저는 소비자들이 일상 속 다양한 형태의 모임에서 보다 더 편하고 흥겹게 즐길 수 있는 프리미엄 맥주 브랜드로 자리잡도록 외식시장 마케팅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버드와이저는 1876년 탄생 이후 현재 85여 개국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전 세계에서 브랜드 가치가 가장 높은 맥주로 평가 받고 있다. 질 좋은 맥아, 쌀 이스트, 물과 호프(Hop) 등 최고로 엄선된 5가지 성분과 함께 독특한 숙성 방법과 발효공정으로 제조해 부드럽고 깔끔한 맛을 자랑한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