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직원 60억원 횡령 도박 비용 충당
상태바
현대건설 직원 60억원 횡령 도박 비용 충당
  • 황채원 기자
  • 승인 2019.04.02 15:30
  • 댓글 0
  • 트위터 386,96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제작 / 우순식 기자


[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현대건설의 한 직원이 도박 비용을 충당하고자 회삿돈 60억원을 횡령하다 경찰에 자수했다.

2일 뉴시스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현대건설 소속 대리급 직원 A씨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 혐의로 전날 구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6년 8월부터 지난달까지 회사가 법원에 예치한 60억원 규모의 공탁금을 도박 비용 충당을 하고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현대건설이 지난달 29일 경찰에 고소장을 넣자 마카오에서 수차례 도박 경력이 있던 A씨는 지난달 30일 동행해경찰서에 자수하고 경찰은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A씨의 도박 혐의 관련 진술 확보를 밝히며 객관적 증거 확보를 위한 계좌내역을 확인하는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