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日노선 줄이고 中·동남아 노선 늘려
상태바
대한항공, 日노선 줄이고 中·동남아 노선 늘려
  • 박지윤 기자
  • 승인 2019.08.20 10:08
  • 댓글 0
  • 트위터 387,5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은 20일 일본 일부 노선을 운휴·감편 조치하고 동남아·대양주·중국 노선 공급을 늘릴 것이라 밝혔다. 사진 / 대한항공

[시사주간=박지윤 기자] 대한항공이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따른 영향을 감안해 일본 노선 공급을 줄이고 동남아·대양주·중국 노선 등의 공급을 늘리기로 했다.

20일 대한항공은 공식 홈페이지에 이 같은 내용을 게재하며 일본 일부 노선에 대한 운휴 및 감편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일본 노선 운휴로는 다음달부터 16일 부산~오사카 노선(주 14회), 11월 1일부터 제주~나티라 노선(주 3회), 제주~오사카 노선(주 4회)이 해당한다. 

일정기간 운항 중단 노선으로는 9월 29일부터 11월 16일까지 인천~고마츠 노선(주 3회)과 인천~가고시마 노선(주 3회), 9월 29일부터 10월 26일까지 인천~아사히카와 노선(주 5회)이 운항 중단된다. 

감편 노선으로는 인천~오사카 노선, 인천~후쿠오카 노선이 10월 27일부터 11월 16일까지 각각 주 21회로 감편된다. 또 주 7회 운항하던 인천~오키나와 노선은 주 4회로, 주 14회 운항하던 부산~나리타 및 부산~후쿠오카 노선은 주 7회로 9월 29일부터 11월 16일까지 각각 감편된다.

반면 대한항공은 동남아·대양주·중국 노선 공급을 늘려 일본 노선 수요 감소에 대한 방비책을 내놓았다.

오는 10월 27일부터 인천~클락 노선이 주 7회로 신규 취항될 예정이다. 또 인천~다낭 노선을 주 21회로 늘리고, 인천~치앙마이 노선 및 인천~발리 노선을 주 11회로 늘릴 계획이다. 대양주 노선의 경우 인천~브리즈번 노선을 주 7회로 운항한다.

중국 노선의 경우 인천~장가계 노선을 주 3회, 인천~항저우 노선을 주 3회, 인천~난징 노선을 주 4회로 각각 신규 취항 늘리기를 검토하고 있다. 더불어 인천~북경 노선은 주 17회로 늘릴 계획이다.

한편 대한항공은 국내선 일부 노선 공급도 늘려 포항~제주 노선을 7회 신규 취항하고, 울산~제주 노선을주 7회로 운항할 계획이라 밝혔다. 대한항공은 이번 노선 조정이 정부 인가 조건이며 정부 인가를 받는 대로 시행할 것이라 덧붙였다. SW

 

pjy@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