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교통 2030 “통행시간 30분, 통행·환승비 30% 절감”
상태바
광역교통 2030 “통행시간 30분, 통행·환승비 30% 절감”
  • 박지윤 기자
  • 승인 2019.10.31 12:07
  • 댓글 0
  • 트위터 385,7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31일 GTX(수도권급행철도)와 대규모환승센터, 4차로 고속도로 순환망 착공 등 대규모 교통 건설계획인 ‘광역교통 2030’을 발표했다. 사진 / 국토교통부

[시사주간=박지윤 기자] 정부가 GTX(수도권급행철도)와 대규모환승센터, 4차로 고속도로 순환망 등 향후 10년 간의 대도시권 광역교통 정책인 ‘광역교통 2030’을 발표했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31일 이 같은 내용의 광역교통 건설계획을 발표하며 주요 GTX 노선으로 파주-일산-삼성-동탄의 A노선을 2023년까지, 인천 송도-남양주의 B노선 및 양주-수원의 C노선 조기 착공을 추진할 것이라 밝혔다. 신안산선의 경우 오는 2024년까지 준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서울 삼성역, 청계산입구역, 고양 킨텍스역 등 주요 거점에 대규모 환승센터를 구축한다. 총연장 252.6km의 4차로 고속도로 순환망도 구축해 수도권 교통 혼잡을 해소하고 서울 진입 노선 선택권을 다양화 한다는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번 발표를 통해 광역 거점간의 통행시간을 30분대로 단축하고, 통행비용 및 환승시간을 30% 절감시키는 것이 주요 핵심 내용이라 설명했다. 또 지역알뜰교통카드로 광역교통비를 절감하고, 수송분담률도 수도권의 경우 50% 달성, 지방은 30% 이상 높아질 것이라 국토부는 예상했다.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발표와 함께 “광역교통 2030의 세부과제별 추진계획을 마련하고 관계 기관, 지자체와 협력해 설정 목표를 차질 없이 달성할 것”이라 강조했다. SW

 

pjy@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