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통령 북한주민보다 김정은 안위에 더 관심"
상태바
"한국 대통령 북한주민보다 김정은 안위에 더 관심"
  •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승인 2020.06.24 07:36
  • 댓글 0
  • 트위터 386,96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연속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 초안 공동제안국 불참
VOA, 국제 인권전문가들의 한국 비난 보도
"통일은 문-김정은 간의 통일이 아니라 남북한 주민들 통일"
조선중앙TV
조선중앙TV

[시사주간=조명애 워싱턴 에디터·불문학 박사] 국제 인권 전문가들이 유엔의 북한 인권 결의안 공동제안국에 참여하지 않은 우리나라에 비판의 강도를 높이고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 초안의 공동제안국에서 빠졌다.

유엔은 지난 22일 북한 인권결의안을 채택했는데 이는 2003년부터 18년 간 지속되어 왔다.

미국의 소리(VOA)는 미국의 북한 인권문제 전문가들을 인터뷰하고 이들의 목소리를 전했다. VOA는 로버트 킹 전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한국이 이번에도 북한 인권에 대한 책무를 분명히 않는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또 북한인권가 그레그 스칼라튜 북한인권위원회(HRNK) 사무총장은 “한반도 통일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간의 통일이 아니라 남북한 주민들의 통일인데, 한국 정부가 이런 사실을 잊었다”라고 지적했다.

수잔 숄티 북한자유연합 대표는 “지구상에 한국보다 북한 주민들의 고통에 대해 더 큰 도의적 책임이 있는 나라는 없다”면서 “비무장지대의 남쪽이 아니라 북쪽에서 태어났다는 것이 유일한 불행인 사람들에게 어떻게 등을 돌릴 수 있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한국 대통령이 북한 주민들의 안위보다 김정은의 안위를 보장하는 데 더 관심을 두고 있다”고 비난했다.

국제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의 필 로버트슨 아시아 담당 부국장은 “북한과 북한 지도자들에 대한 문 대통령의 부끄러운 유화책은 북한의 끔찍한 인권 기록에 책임을 물으려는 유엔 인권이사회의 진지한 노력에 대한 배신”이라고 날을 세웠다.

필 로버트슨 휴먼라이츠워치 아시아 담당 부국장은 “문 대통령의 소심한 대북 접근법은 북한 당국의 더 큰 경멸과 적대감을 불러왔을 뿐”이라고 진단했다.

우리 정부는 “현재의 한반도 정세 등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공동제안국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북한 주민들의 실질적 인권 증진을 위해 노력한다는 기본 입장에는 변화가 없고, 한반도 평화 번영을 통한 북한 인권 증진을 위해 지속 노력해 갈 것이다"고 밝힌 바 있다. SW

jma@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