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뉴질랜드 성추행 사건, 어떤 형태로든 책임져야”
상태바
강경화 “뉴질랜드 성추행 사건, 어떤 형태로든 책임져야”
  • 김도훈 기자
  • 승인 2020.08.31 16:29
  • 댓글 0
  • 트위터 386,07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1일 국회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에서 뉴질랜드 외교관 성추행 사건과 관련한 질의에 답하는 모습. 사진=이용우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1일 국회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에서 뉴질랜드 외교관 성추행 사건과 관련한 질의에 답하는 모습. 사진=이용우 기자

[시사주간=김도훈 기자] 한국 외교관의 뉴질랜드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어떤 형태로든 (장관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31일 국회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에 참석해 ‘사건이 여기까지 온 데 대해 장관의 지휘 책임이 있느냐’는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의 질문을 받자, “정무적인 책임은 제가 져야 할 부분”이라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취임 이후 성 비위 사건은 어느 때보다 원칙적으로 대응했지만, 결과적 그렇지 못했다”면서 “관련 청와대 보고서에 (장관의 책임 명시 부분이) 없어도 장관이 책임질 것”이라 답했다.

앞서 강 장관은 지난 25일 열린 외통위에서 뉴질랜드 성추행 사건 피해자에 대한 사과 요구를 받자, 이에 대한 거부 의사를 밝힌바 있다.

강 장관은 “외교부 조사가 끝난 이후 피해자가 새로운 사실을 (현지 당국에) 추가하면서 사실관계를 더 파악해야 했다”면서 “공개적으로 장관이 사과하는 것은 정치적, 외교적 함의 등 여러 함의가 있기 때문에 사과에 신중을 기할 수밖에 없던 것”이라 덧붙였다. SW

kdh@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