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국회의원 300명 전원, 부동산 전수조사하자"
상태바
김태년 "국회의원 300명 전원, 부동산 전수조사하자"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1.03.11 11:29
  • 댓글 0
  • 트위터 387,4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국회의원 전원 부동산 전수조사'를 제안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공공기관부터 국회의원까지 투기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해 우리 사회의 공정질서를 다시 확립해야한다"면서 "특히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은 한 점의 의혹도 허용되지 않는다. 국회의원 300명 전원에 대한 국회 차원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국민의힘과 국회의장에게 제안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성역없는 조사와 예외없는 처벌만이 공직자 투기를 막을 수 있다. 국회의원과 배우자, 직계존비속의 부동산 거래 및 소유 현황을 조사해 우리 사회의 공정질서를 바로잡는 계기가 되어야한다"고 밝히면서 "이해충돌방지법, 공직자윤리법, 공공주택법, 토지주택사업법, 부동산거래법 등 공직자 투기 및 부패 방지 5법을 최우선으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민주당은 이미 정부조사와 별개로 소속 의원, 보좌진, 당직자 전수조사를 시행 중"이라면서 "야당도 국민 신뢰를 위해 전수조사에 적극적으로 응해달라"고 말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