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시장 취임 직후, 서울 집값 상승폭 커졌다
상태바
오세훈 시장 취임 직후, 서울 집값 상승폭 커졌다
  • 이보배 기자
  • 승인 2021.04.16 11:28
  • 댓글 0
  • 트위터 387,56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건축 단축 위주 상승폭 확대…노원구 0.17%↑
규제 완화 기대감…전주 대비 2배 가까이 '껑충'

오세훈 서울시장이 취임한 지난 8일 이후 처음으로 진행된 전국주택가격동향 조사에서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커진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2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0.07%로 전주 대비 0.02% 포인트 상승했다. 상계주공 재건축 단지가 밀집해 있는 노원구의 경우 매매가 상승률이 전주 대비 2배 가까이 뛰었다. 오 시장이 선거 과정에서 민간 재건축 규제 완화를 공약으로 내세운 영향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편집자주>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2월 서울 노원구 상계주공9단지 상가 내 한 공인중개사사무소에서 관내 노후 아파트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2월 서울 노원구 상계주공9단지 상가 내 한 공인중개사사무소에서 관내 노후 아파트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이보배 기자]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4월 둘째주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 12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전주 대비 0.07%를 기록했다. 이는 전주(0.05%) 대비 상승폭이 0.02%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 2월 첫째주(0.10%) 이후 지속적으로 상승폭이 축소됐지만 오 시장 취임 이후 첫 조사에서 10주 만에 다시 상승폭이 커졌다. 

한국부동산원은 "세부담 강화, 공급대책 영향 등으로 대체로 관망세를 보였으나 압구정, 잠실 등 강남권과 노원, 영등포 등 최근 규제 완화 기대지역 위주로 상승하며 상승폭이 확대됐다"고 평가했다. 

먼저 강북 14개 구 가운데 노원구의 상승폭이 가장 컸다. 노원구는 상계동 중저가와 월계동 재건축 단지 위주로 상승폭 확대돼 아파트값 상승률 0.17%를 기록했다. 이는 전주(0.09%) 대비 두배 가까이 뛴 수치로, 2018년 9월 셋째주(0.24%) 이후 가장 많이 올랐다. 

강북구(0.04→0.06%)는 미아동 신축 위주로, 마포구(0.05%→0.05%)는 성산동 재건축 위주로, 광진구(0.04%→0.05%)는 자양·광장동 위주로 상승했다. 

이어 강남 4구에서는 규제완화 기대감이 커지면서 주요 재건축 위주로 매물이 회수되거나 호가가 높아지는 가운데 송파구 아파트값이 0.12% 상승했다. 전주(0.10%) 대비 0.02%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강남구(0.08%→0.10%)는 압구정동 재건축 위주로, 서초구(0.08%→0.10%)는 서초·방배동 등 위주로, 강동구(0.04%→0.04%)는 명일동 위주로 상승했다. 

강남 4구 이외에는 노량진·사당동 등 구축 위주로 동작구(0.07%→0.08%) 아파트값이 상승했고, 양천구(0.07%→0.08%)는 목동 위주로, 영등포구(0.04%→0.07%)는 여의도동 등 재건축 위주로 상승했다. 

실제 오 시장 당선 이후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아파트값이 들썩이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노원구 상계주공7단지의 경우 지난해 9월 10억4500만원에 거래된 전용 79.07㎡가 지난달 15일 12억4000만원에 거래돼 2억 가까이 올랐다.

재건축이 추진되고 있는 잠실동 아시아선수촌의 전용 99.38㎡ 역시 이달 28억원에 거래돼 지난해 11월 26억원과 비교해 2억이 뛰었다. 

재건축 조합설립 인가를 앞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2차 전용 160.28㎡은 지난 5일 54억3000만원에 팔려 지난해 12월 매매가 42억5000만원과 비교했을 때 무려 11억8000만원이 치솟았다.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이후 첫 전국주택가격동향 조사에서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커진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시사주간DB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이후 첫 전국주택가격동향 조사에서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커진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시사주간DB

오 시장 취임과 함께 서울 집값이 요동치면서 취임 즉시 재건축 규제를 풀겠다던 오 시장의 고민이 깊어지는 모양새다. 

집값 상승폭이 축소되던 상황에서 갑자기 치솟은 집값도 문제지만 재건축 이슈를 잘못 건드렸다가는 당선 1등 공신이었던 '부동산 민심'을 잃을 수 있는 이유에서다. 

이와 관련 오 시장은 지난 13일 MBN 방송에 출연해 재건축 속도와 관련 "사실 '1주일 내 시동을 걸겠다'고 한 말은 의지의 표현이었다"고 한 발 물러섰다. 

그러면서도 "요즘 일부 지역에서 거래가 과열되는 현상도 나타나서 신속하지만 신중하게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도시계획위원회 개최나 시의회 조례 개정이 되려면 한두 달, 두세 달 걸리는 만큼 절차에 시간이 필요한 데다 재건축 아파트의 최근 가격 급등세를 감안할 때 급하게 사업을 밀어붙이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한편, 재건축 단지 급등세에 서울 집값이 흔들리자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오 시장의 규제완화 정책에 제동을 걸었다. 

홍 부총리는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렵게 안정세를 잡아가던 부동산시장이 다시 불안해지는 것은 아닌지 매우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충분한 주택 공급은 부동산시장의 안정을 위한 것이지만 그 과정에서 불안 요인은 철저히 관리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그는 "특히 재건축 사업 추진에 따른 개발이익이 토지주(조합)에 과다하게 귀속될 수 있고 이런 기대가 재건축 추진 단지와 그 주변 지역의 연쇄적 가격 상승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시장 안정을 고려해 접근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SW

 
lbb@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