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대북전단 50만장 보냈다
상태바
자유북한운동연합, 대북전단 50만장 보냈다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4.30 15:02
  • 댓글 0
  • 트위터 412,4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29일 DMZ 인접 경기도·강원도서 보내
소책자 500권-미화 1달러 지폐 5000장 등
지난달 대북전단금지법 시행이후 첫 사례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사진=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제18회 북한자유주간이 표기된 현수막을 들고 있다. 사진=자유북한운동연합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자유북한운동연합이 결국 대북전단 살포를 강행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2529일 사이 비무장지대(DMZ)와 인접한 경기도와 강원도 일대에서 두 차례에 걸쳐 대북전단 50만장과 소책자 500, 미화 1달러 지폐 5000장을 대형풍선 10개에 나눠 실어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고 30일 밝혔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홈페이지를 통해 최악의 법을 조작해 국민의 입에 재갈을 물리고 있다인류 최악의 세습 독재자 김정은의 편에 서서 북한 인민의 자유해방을 위해 투쟁하는 탈북자들을 가혹하게 탄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자유를 찾아 목숨 걸고 압록강, 두만강을 건너 온 탈북자들이 어둠속에서 진리를 갈망하는 이천만 북한의 부모형제들에게 사실과 진실, 자유의 희망을 전하는 편지를 보내는 것이 그토록 두렵고 부당한 범죄란 말인가하고 물었다.

그러면서 나에게 수갑을 채워 감방에 보낼 수 있어도 자유의 편지, 진실의 편지, 희망의 편지, 사랑의 편지인 대북전단은 수혜자들인 이천만 북한동포들이 기다리고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탈북동지들이 존재하는 한 그 어떠한 협박과 폭력으로도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3년 징역이 아니라 30, 아니 교수대에 목매단대도 우리는 헐벗고 굶주린 무권리한 이천만 북한 동포들에게 사실과 진실을 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말부터 대북전단을 금지하는 개정 남북관계발전법(대북전단금지법)이 시행된 이후 북한으로 전단을 날려 보냈다고 밝힌 단체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전단 살포는 미국 내 대북인권단체인 북한자유연합의 수잰 솔티 회장이 후원했다.

앞서 박상학 대표는 최근 25일에서 다음 달 1일 사이 대북전단을 살포할 것이라고 예고했지만, 구체적인 일시와 장소는 풍향에 따라 정해진다며 공개하지 않았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