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새 대북 전략을 북한에 전달할 계획"
상태바
미국, "새 대북 전략을 북한에 전달할 계획"
  •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승인 2021.05.01 07:56
  • 댓글 0
  • 트위터 412,4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를 찾는 실용적이고 조정된 접근법 강조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가 대북 정책 목표
사진=AP/뉴시스
사진=AP/뉴시스

[시사주간=조명애 워싱턴 에디터·불문학 박사미국이 다시 한 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구상을 내놨다. 실용적 접근을 통한 외교적 해법을 찾아나간다는데 방점이 찍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대통령 전용기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목표”라면서 “일괄타결 달성에 타깃을 맞추지 않을 것이며 전략적 인내에 기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우리의 정책은 북한과의 외교에 열려있고 (외교를) 찾는 실용적이고 조정된 접근”이라고 부언하면서 대북정책이 미국과 동맹, 주둔 병력의 안보 증진에 실용적 진전을 만들어내기 위한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그는 이번 대북정책 검토는 “빈틈없고 철저하며 폭넓었다”면서 “우리는 외부 전문가와 이전 여러 행정부의 전임자들과 긴밀히 논의했다. 우리가 나아갈 길은 이들이 배우고 공유한 교훈에서 얻어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무부 잘리나 포터 수석부대변인도 이날 대북정책과 관련한 세부 내용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으나 대북정책 검토가 마무리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지난 4개 행정부의 노력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는 분명한 이해가 있다고 꼬집었다. 이는 ‘당근과 채찍’ 어느 것도 성공하지 못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이는 만큼 실용적 접근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구체적 방법론은 무엇인지 주목해 봐야 할 상황이다.

워싱턴 포스트는 이날 바이든 행정부 고위 당국자의 말을 인용, 비핵화라는 최종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북한에 대한 제재 압박을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대북 접근법은 2018년 싱가포르 합의와 다른 기타 합의들을 기반으로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를 임명할 예정이며 새 대북 전략을 북한에 전달할 계획이라는 말도 나왔다. SW

jma@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