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의 경고 “대북전단 살포 상응행동 검토”
상태바
김여정의 경고 “대북전단 살포 상응행동 검토”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5.03 09:37
  • 댓글 0
  • 트위터 412,4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북자 무분별한 망동 또다시 방치
“책임은 남조선 당국이 지게 될 것”
구체적 대응방식 시기는 언급안해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탈북민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그에 상응하는 행동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시사주간 DB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탈북민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그에 상응하는 행동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두고 볼 수만은 없다. 그에 상응한 행동을 검토해 보겠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 책임은 통제하지 않은 남조선당국이 지게될 것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김 부부장은 2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개인명의 담화에서 우리도 이제는 이대로 두고 볼 수만은 없다면서 남쪽에서 벌어지는 쓰레기들의 준동을 우리 국가에 대한 심각한 도발로 간주하면서 그에 상응한 행동을 검토해볼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우리가 어떤 행동을 하든 후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더러운 쓰레기들에 대한 통제를 바로하지 않은 남조선 당국이 지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앞서 탈북민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달 25~29일 접경지역에서 두 차례에 걸쳐 대북전단, 미화, 소책자 등을 대형풍선에 실어 북측으로 날려 보냈다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얼마 전 남조선에서 탈북자 쓰레기들이 또다시 기여다니며(기어다니며) 반공화국삐라를 살포하는 용납 못할 도발행위를 감행했다그럼에도 남조선당국은 탈북자놈들의 무분별한 망동을 또다시 방치해두고 저지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미 쓰레기 같은 것들의 망동을 묵인한 남조선 당국의 그릇된 처사가 북남관계에 미칠 후과에 대하여 엄중히 경고한 바 있다고 했다.

지난해부터 북한은 대북전단 살포를 저지하라면서 강하게 우리 정부에 요구했었다. 북한은 지난해 6월 대북전단 살포 보복조치로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자 정부·여당은 대북전단금지법까지 만들면서 통제에 나섰다.

하지만 대북전단금지법 시행 이후 처음으로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북한으로 전단을 날려 보냈다고 공개하자 김 부부장이 추가 보복조치암시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김 부부장은 구체적은 대응방식이나 시기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