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의 진화, 700만년의 여정을 살핀다
상태바
인류의 진화, 700만년의 여정을 살핀다
  • 임동현 기자
  • 승인 2021.05.18 11:25
  • 댓글 0
  • 트위터 387,8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박물관 기획특별전 '호모 사피엔스 : 진화∞ 관계& 미래?'
크로마뇽인, 호모 사피엔스. 사진=국립중앙박물관
크로마뇽인, 호모 사피엔스.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시사주간=임동현 기자] 국립중앙박물관이 700만 년에 걸친 인류 진화의 여정을 한눈에 조망하는 기획특별전 <호모 사피엔스 : 진화∞ 관계& 미래?>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진화적 관점에서 본 인간 존재의 의미와 진화 과정에서 맺어 온 다양한 생물종과의 관계를 화석 자료, 고고 자료 등 700여 점의 전시품과 영상으로 풀어냈다.

먼저 프롤로그 '진화를 이해하는 방식'에서는 인류의 기원에 대한 물음을 종교의 영역에서 과학의 영역으로 가져온 ‘종의 기원’과  20세기 초 영국에서 일어난 고인류학 최대의 사기사건으로 사람들의 진화에 대한 편견과 인식의 한계를 볼 수 있는 ‘필트다운인 사건’을 소개하고 3D 모션 캡처 촬영 등 첨단 기법으로 제작한 실감형 콘텐츠 ‘700만 년 동안의 기억’을 상영한다. 

동아시아를 대표하는 한국의 주먹도끼. 사진=국립중앙박물관
동아시아를 대표하는 한국의 주먹도끼.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제1부 '진화'는 사헬란트로푸스 차덴시스부터 호모 사피엔스까지 700만 년에 걸친 인류 진화과정을 살펴볼 수 있다. 루시, 네안데르탈인, 샤니다르인 등 유명한 고인류 화석 발견 사례를 흥미있게 선보이면서 극심한 환경변화 속에서 인류가 어떻게 적응했고, 최근 유전자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호모 사피엔스가 어떤 존재인지를 소개한다. 

제2부 '지혜로운 인간, 호모 사피엔스'에서는 현생인류라고 불리는 호모 사피엔스의 특징을 ‘예술’, ‘장례’, ‘도구’, ‘언어와 기호’, ‘탐험’이라는 다섯 가지 주제로 살펴본다. 프랑스 쇼베와 라스코 등의 동굴벽화 자료, 사자인간, 비너스 등의 조각품, 눈금을 새긴 돌 등 주요 전시품과 자료를 기반으로 호모 사피엔스를 이해하고자 하였다. 

특히 도구 영역에서는 세계 구석기의 기술체계와 한반도 구석기의 특징을 한 눈에 이해할 수 있도록 별도의 전시 공간(높이 1.8m, 길이 12m)을 마련했고, 언어와 기호 영역에서는 4만 년 전 무렵으로 추정되는 단양 수양개 유적에서 발견된 ‘눈금을 새긴 돌’을 공개한다. 또 모든 생물종이 그물처럼 엮여 있는 지구에서 종의 다양성과 공생의 가치를 지향하는 실감형 콘텐츠 ‘함께하는 여정’을 체험할 수 있다.  

눈금을 새긴 돌. 사진=국립중앙박물관
눈금을 새긴 돌. 사진=국립중앙박물관

마지막 에필로그 '호모 사피엔스의 미래'는 지구를 지배하고 있는 호모 사피엔스가 지구에 미칠 수 있는 영향력과 위치를 자각하고 어떠한 방향으로 갈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던진다. 지구상에 생명이 탄생한 이래 5차례의 대멸종이 있었고 그 때마다 50∼75%의 생물종이 사라졌다. 인간의 탐욕이 초래한 환경오염과 그에 따른 기후 변화 등이 6번째 대멸종의 원인이 될 수 있음을 경고한다.

이번 전시는 인류 진화 관련 주제를 다루고 있는 국립중앙과학관, 전곡선사박물관과의 협업으로 이루어졌다.  매머드 3D 프린팅, 3D 모션 캡처 영상물 등 새로운 기법을 적용하였으며 전시품과 영상물이 함께 어우러지는 연출을 시도하였다. 

전시는 9월 26일까지이며 오는 12월 국립중앙과학관, 2022년 4월 전곡선사박물관에서 순회 전시할 예정이다. SW

ldh@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