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김오수 후보자, 검찰개혁 마무리 적임자"
상태바
윤호중 "김오수 후보자, 검찰개혁 마무리 적임자"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1.05.27 13:26
  • 댓글 0
  • 트위터 387,5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더불어민주당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검찰개혁의 흔들림 없는 마무리를 위해 꼭 일해야할 적임자"라고 밝혔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 인사청문회에서 김 후보자의 자질과 능력이 충분히 검증됐다. 무분별한 흠집내기가 있었지만 김 후보자는 충분한 소명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어제 청문회가 파행된 뒤 산회됐다. 의원들의 고성과 물리력 행사까지 있었다. 개탄스러운 일"이라면서 "어제로 청문보고서 채택 시한을 넘겨 보고서 채택은 불발됐다. 청와대로부터 재송부 요구가 오는 대로 우리 당은 청문보고서 채택에 최선을 다하겠다. 야당도 터무니없는 트집을 잡지 말고, 여야 합의를 통해 청문보고서를 채택하는 데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윤 원내대표는 전날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이 문재인 대통령과 가진 5당 대표 대화에서 백신허브 특별위원회 구성을 제안한 데 대해 "한미 정상회담 핵심 성과인 글로벌 백신허브 구축에 야당이 함께 하겠다는 제안에 환영의 뜻을 밝힌다"면서 "한미 정상이 어렵게 마련한 천재일우의 기회를 놓쳐서는 안 된다. 코로나 위기에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는 글로벌 백신허브 구축을 서둘러야 한다"고 밝혔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