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번엔 리선권 등판...美와 대화 가능성 일축
상태바
北 이번엔 리선권 등판...美와 대화 가능성 일축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6.24 09:22
  • 댓글 0
  • 트위터 387,49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 어떤 접촉과 가능성도 생각지 않아”
국무부 대변인 “긍정반응 희망”에 찬물
리선권 북한 외무상은 미국과 대화 가능성을 일축했다. 사진=시사주간 DB
리선권 북한 외무상은 담화문을 통해 미국과 대화 가능성을 일축했다.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이 연이틀 담화문을 발표하며 미국과의 대화 가능성을 일축했다.

리선권 북한 외무상은 23일 담화문을 내고 우리는 아까운 시간을 잃는 무의미한 미국과의 그 어떤 접촉과 가능성에 대해서도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전날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에 이어 리선권 외무상까지 등판하며 북미대화 가능성을 일축해 그 진의가 무엇인지 주목되고 있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22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미국의 대화 가능성에 꿈보다 해몽이라며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이날 우리 외무성은 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미국의 섣부른 평가와 억측과 기대를 일축해버리는 명확한 담화를 발표한 데 대해 환영한다고도 말하기도 했다.

앞서 미국 국무부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은 김여정 담화문에 대해 미국은 이런 (북한의) 발언이 향후 잠정적 경로에 대한 좀 더 직접적 소통으로 이어질지 두고 봐야할 것이라며 북한이 우리의 접촉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지만 북한은 이날 리선권 외무상을 통해 거절 의사를 분명히 했다.

ysj@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