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형설’ 돌던 北 리영길 국방상에 임명된 듯
상태바
처형설’ 돌던 北 리영길 국방상에 임명된 듯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7.15 08:40
  • 댓글 0
  • 트위터 387,6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수산태양궁전 참배당시 제복 대신 군복
국방상 김정관은 차수에서 대장으로 강등
10년간 군 요직 임명-해임 수차례나 반복
사회안전상에 임명됐을 때와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당시의 리영길. 사진=페이스북
사회안전상에 임명됐을 때와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당시의 리영길. 사진=페이스북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한때 처형설이 돌던 리영길 전 사회안전상이 남한의 국방부 장관에 해당하는 국방상에 임명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 8일 김일성 주석 27주기를 맞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당 간부들과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한 사진을 보면 리영길은 사회안전상 제복 대신 별 4개가 달린 대장 견장과 옷깃, 모자 테두리에 붉은색을 두른 군복 차림이었다.

리영길은 올 18차 당대회 인사 당시 공개된 사진에서는 사회안전상 제복을 입은 모습이었다.

참배 당시 리영길은 김정관 국방상이 서 있던 둘째 줄의 권영진 군 총정치국장과 정경택 국가보위상 사이에 자리하고 있다. 국방상이었던 김정관은 군 계급이 차수에서 대장으로 강등돼 넷째 줄로 밀려났다.

지난달 29일 노동당 정치국 확대 회의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간부들의 태업을 질타한 바 있다. 이후 군 서열 4위에 해당하는 국방상에서 김정관을 강등시키고 리영길로 교체한 것으로 추정된다.

리영길은 과거 처형설이 돌았을 정도로 우여곡절을 겪은 인물이다. 그는 김정은 집권 해인 201212, 3개에 해당하는 상장에 진급한 후 단 8개월 만에 대장을 달고 우리나라의 합참의장에 해당하는 군 총참모장에 취임했다. 그러나 20162월 총참모장에서 물러나면서 우리나라 정보기관에서는 리영길 처형설까지 언급했다.

그는 2018년 다시 총참모장으로 복귀했지만, 이듬해에 다시 해임됐다. 공식 석상에서도 1년 넘게 등장하지 않았다. 그러다 올해 1월 노동당 정치국 위원이자 사회안전상으로 임명된 사실이 공개됐다. 리영길은 2012년부터 만 10년이 되지 않는 기간에 군 요직에 임명되고 해임되기를 수차례 반복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Tag
#북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