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장 공연실황, 영화관·OTT 통해 본다
상태바
국립극장 공연실황, 영화관·OTT 통해 본다
  • 이민정 기자
  • 승인 2021.08.07 09:34
  • 댓글 0
  • 트위터 387,18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극 '귀토'. 사진=국립극장
창극 '귀토'. 사진=국립극장

[시사주간=이민정 기자] 국립극장(극장장 김철호)이 오는 9월부터 국립극장 공연영상화사업 '가장 가까운 국립극장'을 시작한다. 국립극장 우수 레퍼토리 공연실황 영상을 롯데시네마와 OTT 서비스인 웨이브(wavve)를 통해 상영한다.

롯데시네마는 오는 9월부터 11월까지 서울 월드타워점을 비롯한 수도권 10개 지점과 대전·부산 등 8개 지역 총 18개 상영관이 참여한다.

국립무용단 '묵향', 국립창극단 '패왕별희', 국립국악관현악단 '양방언과 국립국악관현악단-인투 더 라이트(Into the Light)', 국립창극단 '귀토-토끼의 팔란' 등 4개 공연의 실황영상을 상영한다.

웨이브에선 9월 한 달간 국립국악관현악단의 소년소녀를 위한 '소소음악회' 5G 멀티뷰 서비스와 국립무용단 '가무악칠채', '명색이 아프레걸' 공연실황이 공개된다. 오는 11월까지 매달 새로운 라인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앞서 국립극장은 작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대응방안으로 국립극장 유튜브 채널을 통해 우수 레퍼토리 공연 실황영상을 공개하는 '가장 가까운 국립극장'을 처음 선보였다.

국립극장은 "대면공연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많은 관객들의 호응을 얻으며 국립극장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가 4배 가까이 증가했고, 이에 본격적인 공연영상화 사업체계 구축에 나섰다"고 소개했다.

한편 국립극장은 이번 사업을 계기로 공연영상화 전문직군에 대한 비대면 교육콘텐츠도 제공한다. '공연영상 전문가들의 작업노트' 시리즈다. 총 3편으로 구성한다. 오는 17일부터 31일까지 매주 한편씩 국립극장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 예정이다. SW

lm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