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자율주행 위한 ‘C-ITS’ 세계는 어디까지 왔나
상태바
[기획] 자율주행 위한 ‘C-ITS’ 세계는 어디까지 왔나
  • 오영주 기자
  • 승인 2021.08.09 15:52
  • 댓글 0
  • 트위터 386,7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미국, 중국 C-V2X 주목, C-ITS 구축 속도전
한국은 C-ITS 사업 보류, 참가 기업들 뿔났다

[시사주간=오영주 기자] 자율주행 상용화에 한층 다가서기 위해 전세계 자동차 시장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 C-ITS (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s)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차량이 운전자에게 주변 도로, 교통상황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해주는 서비스)은 완전자율주행차량의 상용화로 가기 위한 주요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완전자율주행차량의 상용화로 가기 위해서는 충분한 데이터가 필요하며, C-ITS서비스가 이러한 데이터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C-ITS는 차량과 차량, 차량과 인프라 등 양방향 간의 정보공유를 통해 안전을 강화하는 국가주도형 시스템 사업이다. 차량 단말기(OBU: OnboardUnit)를 통해 현재 위치, 속도 및 이동 방향을 보고 하면 노변기지국(RSU: RoadSideUnit)이 정보를 수집해 C-ITS 센터에 전달한다. C-ITS 센터는 모든 RSU를 연결 및 모니터링하고 수신된 정보를 활용하여 트래픽을 보다 효율적이고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다.

특히 주목받는 C-ITS의 주요 장점은 교통 장애 정보를 실시간으로 교환할 수 있다는 점이다. 차량이 다른 도로 사용자에게 중요한 장애를 감지하면 즉시 라디오를 통해서 다른 차량에 전달되며, C-ITS가 장착된 차량은 이러한 메시지를 차량에 직접 표시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신호등이 지능적으로 전환되는 경우 응급 차량들이 더 빠르게 이동할 수 있고 사용자들은 대중 교통수단을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이에 국가별 디지털 뉴딜 사업으로써 전세계가 C-ITS 구축에 힘쓰고 있다.

◇ 유럽, C-V2X 방식 새로운 법안 준비 중

사진=코트라

먼저 유럽이사회(EC)는 웨이브(WAVE) 기반의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체계를 구축하려는 EU 행정부 법률안을 최종 부결(2019.7)하면서 C-V2X 방식의 새로운 법안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의 C-ITS공동구축사업은 18개국, 6000Km에 걸쳐 1차 C-Roads를 구축해 정보 통신 호환성 및 서비스 검증 단계이며, 현재 C-Roads2 사업이 오스트리아, 독일, 이탈리아를 중심으로 진행 중이다. C-ITS 통신 방식으로 웨이브 방식만을 강제하는 법안은 부결되었으나, 표준 기반 C-ITS구축은 지속 추진 중이며, 전용 주파수(70MHz->80MHz)대역은 확대 준비 중이다.

◇ 미국∙중국도 C-V2X에 주목, 단일 표준 채택

미국 정부는 C-ITS 구축에 속도를 내기 위해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하여 자율주행 통신 핵심 기술인 '이동통신기반-차량사물·통신(C-V2X)'를 단일 표준으로 채택, 지난 7월 2일부터 시행에 나섰다. C-V2X는 LTE, 5G와 같은 셀룰러 이동통신망을 통해 차량이 다른 차량이나 교통인프라, 보행자, 네트워크 등과 정보를 서로 주고받는 차량 통신 기술이다.

향후 LTE, 5G와 같은 셀룰러 이동통신망과 실시간 연결을 기반으로 차량 대 차량 통신은 물론이고 자동차가 이동통신사 중앙 서버와 연결돼 엔터테인먼트 결제 서비스 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정부가 자율주행 통신 기술로 C-V2X를 확정할 경우 글로벌 자율주행차 제조사는 미국 수출을 위해서 C-V2X 기술을 탑재하는 것이 필수이기 때문에 C-V2X가 주류로 부상할 전망이다.

중국 정부 역시 C-V2X를 단일 표준으로 채택했을 뿐 아니라 가장 많은 투자를 하는 국가로 단연 꼽힌다. 중국 네트워크 장비업체 대당통신과 포드자동차는 이미 상하이에서 5G 초저지연 테스트를 완료했다. 또한 핵심부품분야에서도 선두국가다. 화웨이는 LTE를 지원하는 바롱 C-V2X전용칩셋을 출시했으며, C-V2X 모듈을 상용화한 글로벌 기업 7개 중 5개를 중국이 차지하고 있다.

 ◇ 한국, 디지털뉴딜 ‘C-ITS 사업 보류’에 거북이 레이싱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조기 활성화를 위한 얼라이언스 관계자들이 27일 기획재정부에 본사업을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성명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C-ITS 조기 활성화를 위한 얼라이언스

미국과 중국, 유럽이 앞서나가고 있는 상황 속 한국은 ‘C-ITS 사업 보류’ 결정으로 더딘 행보를 걷고 있다. 정부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C-ITS)' 본사업을 10년 넘게 추진해왔으며, 2019년에는 2027년 완전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해 전국 주요 도로에 C-ITS 인프라를 세계에서 처음으로 구축하겠다는 로드맵도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부처 간 갈등으로 지난 6월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C-ITS용 핵심 통신기술 사용을 놓고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련 부처에서 의견이 갈렸기 때문이다. 양측 모두 C-V2X로 향해야 한다는 점에서는 공감하고 있지만, 셀룰러기반차량·사물통신(C-V2X)에 앞서 단거리 무선통신 기술(DSRC·WAVE)을 활용해야 한다는 국토부의 입장과 LTE-V2X를 적용해야 한다는 과기정통부가 입장 차이가 여전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사업에 참여했던 10개 국내 중소·중견기업 관계자들은 지난 7월 'C-ITS 조기 활성화를 위한 얼라이언스'라는 단체를 결성하고 정부가 내린 C-ITS 사업 보류 결정에 반대하는 성명서를 냈다.

얼라이언스 관계자는 "정부의 뉴딜 사업 추진 의지에 대해 강한 의구심이 들었다"라면서 "기술개발을 비롯해 사업 준비에 매달려 왔지만, 부처들을 만나니 모두 책임을 떠넘기고 있어 암담하다"고 말했다. SW

oy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