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꾼도 몰리는 국민지원금 신청, 보이스피싱 주의
상태바
사기꾼도 몰리는 국민지원금 신청, 보이스피싱 주의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1.09.08 10:17
  • 댓글 0
  • 트위터 387,5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카드사 사칭 기승, 국민비서 사전 알림서비스 적극 활용·의심URL 클릭금지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정부가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 창구를 열고 국민의 88%에 1인당 25만원씩 지급하고 있다. 그런데 금융지원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8일 행정안전부 등에 따르면 국민지원금 신청·지급시기와 맞물려 국민지원금 지급대상·금액 안내·카드 사용 승인·지원금 충전 등 내용으로 정부·카드사를 사칭하는 스미싱 증가가 우려된다. 실제로 포털이나 SNS 등에 국민지원금 보이스피싱 사례가 잇따르고 있어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은행권들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국민지원금 관련 사칭문자에 대해 유의하라고 당부하고 있다. 재난지원금 산정 대상 등을 사칭한 불법 문자들로 인한 피해가 잇따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당국은 국민비서 사전 알림서비스를 적극 활용하고 국민비서·카드사 외 출처가 불분명한 안내문자를 받은 경우 정부·카드사를 사칭한 의심스러운 인터넷 주소가 포함된 문자를 받은 경우 유심히 살펴봐야 한다고 당부했다. 의심문자로 판단될 경우 클릭하지 말고 바로 삭제하며 열람했다면 문자 내 URL 클릭에 신중해야 한다.

보이스피싱 시도를 당했다는 누리꾼 A씨는 “국민비서라는 이름으로도 사기 문자가 오기도 하는데, 정부에서 발행하는 문자 형식과 너무 똑같아서 쉽게 분별할 수 없다”며 “국민들은 정부가 제공하는 URL 외에는 믿지 말아야 하는 상황이다.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신청 창구를 보편화하고 일원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국민지원금 신청이 시작된 6일부터 은행 앱들은 먹통이 되는 등 창구의 불안정한 현상을 그대로 보여줬다. 5부제로 시행됐다지만 많은 대상자들이 몰린 탓이다. 앱이 먹통이다 보니, 5부제 당일 신청의 압박에 다른 창구를 찾아보려는 신청자도 많았다. 이 과정에서 사기 문자에 노출될 경우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행안부에 따르면 사칭에는 크게 안내·신청·접수 형식으로 나뉜다. 당국은 24시간 모니터링을 실시해 신고·접수된 스미싱 정보를 분석해 악성 앱 유포지를 즉시 차단해 피해를 최소화하기로 했다.

코로나로 인해 정부와 국민참여도가 높아진 만큼 지원금 외에도 택배나 백신관련, 공공기관 사칭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의심 문자를 받았거나 악성앱 감염이 우려될 경우 118센터로 신고하면 된다. SW

hcw@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