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3번째 심야 열병식...김정은 연설 안 해
상태바
北, 3번째 심야 열병식...김정은 연설 안 해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9.09 13:43
  • 댓글 0
  • 트위터 387,57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농적위군 등 비정규군 1시간가량 진행
리일환 “자력자강 원칙 우리식대로 해결”
김정은 집권 이래 11번째...내부결속 초점
김정은 북한 총비서가 9일 0시에 진행된 비정규군 열병식을 사진=NEW DPRK
김정은 북한 총비서(가운데)가 9일 0시에 진행된 비정규군 열병식에서 화답하고 있다. 김 총비서 왼쪽은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오른쪽은 재 기용된 박정천 상무위원. 사진=NEW DPRK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이 정권수립 73주년을 맞아 9일 민간 및 안전무력 열병식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우리의 예비군격인 노농적위군과 경찰격인 사회안전무력 등 비정규군열병식으로 새 전략무기 공개 등 군의 위력 과시 보다는 내부 결속에 초점을 맞췄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공화국 창건 73돌 경축 민간 및 안전무력 열병식이 평양의 김일성광장에서 성대히 거행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990시 환영곡이 울리는 가운데 김정은 동지께서 열병광장 주석단에 나오셨다고 덧붙였다.

9일 0시에 진행된 북한 정권수립 73돌 경축 민간 및 안전무력 열병식. 사진=NEW DPRK
9일 0시에 진행된 북한 정권수립 73돌 경축 민간 및 안전무력 열병식. 사진=NEW DPRK

정권수립 기념일이라는 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설이 있을 거라는 관측이 우세했지만 김 위원장의 연설은 없었다. 조용원 당 조직비서가 열병부대들을 점검했으며 선전선동 부문을 담당하는 리일환 당 비서가 연설을 했다.

리일환 당비서는 공화국 정부는 그 어떤 경우에도 우리 인민의 존엄과 근본 이익을 튼튼히 수호할 것이며 자력자강의 원칙에서 모든 것을 우리 힘으로, 우리식대로 해결해나갈 것이라며 오늘의 장엄한 열병식은 공화국의 아들딸들이 사랑하는 어머니조국에 드리는 가장 숭고한 경의라고 강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다.

군과 정보당국에 따르면 북한의 열병식은 1시간가량 진행됐다.

북한의 심야 열병식은 지난해 1010일 당창건 기념일과 올해 1148차 당대회 기념 열병식에 이어 3번째다. 김정은 총비서 집권 이후로는 총 11번째 열병식이다. SW

ysj@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