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9·9절’ 금수산태양궁전 참배...리설주 동행
상태바
김정은, ‘9·9절’ 금수산태양궁전 참배...리설주 동행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9.10 07:10
  • 댓글 0
  • 트위터 387,57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설주 여사 약 4개월 만에 공식행사 참여
리춘희-김옥주 등 열병식 참가자와 기념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정권수립일을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고 있다. 사진=평양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정권수립일을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고 있다. 사진=평양시간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권수립 73주년(99)을 맞아 부인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0김정은 동지께서 리설주 여사와 함께 공화국창건 73돌에 즈음해 99일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았다고 보도했다. 금수산태양궁전은 김 위원장의 할아버지인 김일성 주석과 아버지 김정일 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곳이다.

리설주 여사가 공식석상에 나선 것은 지난 55일 김 위원장과 함께 군인가족예술소조 공연 관람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이날 참배에는 정치국 상무위원들인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겸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조용원 노동당 조직비서, 김덕훈 내각총리, 박정천 당비서를 비롯해 무력기관 고위간부들이 수행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이날 자정에 열렸던 열병식 참가자들과도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장엄한 열병식을 통해 우리 국가의 민간 및 안전무력의 전투력과 단결력을 남김없이 과시했다며 전투비행사와 열병 대원들을 직접 격려했다.

김 위원장은 또 열병식 참가자들이 앞으로도 한손에는 총을, 다른 한손에는 마치(망치)와 낫과 붓을 틀어쥐고 조국수호와 사회주의건설의 사명과 임무를 다해나가리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했다고 했다.

이날 촬영장에는 조용원·박정천 당 비서가 수행했으며, 북한 조선중앙TV의 대표 아나운서인 리춘희와 최근 예술인의 최고 영예인 인민배우칭호를 받은 가수 김옥주도 함께 사진을 찍었다. SW

ysj@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