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최영무 대표, 2021국감 불려 나갈까···與 검토 중
상태바
삼성화재 최영무 대표, 2021국감 불려 나갈까···與 검토 중
  • 이한솔 기자
  • 승인 2021.09.23 09:44
  • 댓글 0
  • 트위터 386,96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화재 노조 VS 평사원협의회 노조⋯임금협상 노사갈등 쟁점
최영무 삼성화재 대표
최영무 삼성화재 대표. 사진=삼성화재

[시사주간=이한솔 기자] 최영무 삼성화재 대표가 이번 국정감에서 증인대 자리에 서게 될지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3일 보험업계 등에 따르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이번 국감에 최영무 대표를 증인으로 신청할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등 환노위 국감 증인·참고인 명단에 최 대표가 포함됐다는 설명이다.

이 같은 국감리스트에 최 대표가 거론되는 이유는 최근 삼성화재에서 들리는 임금협상 관련 노사갈등 이슈 때문으로 풀이된다.

앞서 삼성화재는 삼성화재노동조합과 임금협상을 진행해왔다. 삼성화재 노조는 지난해 2월 설립돼 사측과 단체협약을 체결했으나 올해 3월 평사원협의회 노조가 설립되면서 과반수 노조 지위에 대한 갈등을 겪어왔다. SW

lhs@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