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천연기념물 1호 나무는?
상태바
북한 천연기념물 1호 나무는?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11.06 11:16
  • 댓글 0
  • 트위터 387,18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金부자와 연관된 나무는 '천연기념물'로
김일성이 심은 '능라도 산벚나무-전나무'
김정일이 6.25 때 심은 장자산 잣나무도
평양 승리거리의 은행나무. 사진=중국인 블로거
평양 승리거리의 은행나무. 사진=중국인 블로거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북한 소식을 전하는 한 중국인 블로거는 5일 중국 웨이보에 이 같이 올리고 이 은행나무는 조국해방전쟁 당시 김일성 주석이 직접 수도의 어느 보육원에서 키웠다며 사진 7장을 게시했다.

사진을 보면 평양 승리거리에 있는 은행나무들이 노랗게 물들었고, 은행이 촘촘히 달려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렇다면 북한의 천연기념물 나무는 뭐가 있을까.

김일성이 직접 심었다는 능라도 산벚나무, 북한 천연기념물 1호다. 사진=지식백과
김일성이 직접 심었다는 능라도 산벚나무, 북한 천연기념물 1호다. 사진=지식백과
김일성이 6.25 때 사진=중국인 블로거
김일성이 6.25 때 보육원에서 길렀다는 승리거리 은행나무. 사진=중국인 블로거
김정일이 8세 때 직접 심었다는 장자산 잣나무. 사진=지식백과
김정일이 8세 때 직접 심었다는 장자산 잣나무. 사진=지식백과

북한의 천연기념물 중 나무는 김일성, 김정일과 연관이 있거나 정치 체제를 선전하는 도구로 쓰인다.

1994년 발간된 북한 천연기념물 편람에 기재돼 있는 북한의 천연기념물 1호는 능라도의 산벚나무 8그루와 전나무 7그루다. 이 나무들은 김일성이 1966년 직접 심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장자산 잣나무(천연기념물 제410)8세였던 김정일이 6.25전쟁 상황에서 직접 심었다고 하고, 평양 모란봉 전나무(천연기념물 제395)도 김정일이 17세 때 심은 것이라고 선전하고 있다.

또 성간 뽀뿌라나무(천연기념물 제118)195011월 미군의 폭격으로 부러졌다가 곁가지가 다시 자라났는데, 북한 당국에선 이 나무를 성간 뽀뿌라나무는 애국주의 교양에 큰 의의가 있으므로 적극 보호해야 한다면서 정치적 의미와 가치를 부여했다.

강원도 이천군 이천읍에 자라는 은행나무는 14세기에 심어진 노거수(老巨樹)인데 6.25전쟁이 한창이던 19528월 북한군을 공격하기 위해 저공비행을 하던 미군 비행기가 이 나무의 가지에 걸려 추락했다. 이에 북한은 이 나무를 이천 영웅 은행나무로 칭송하면서 천연기념물 241호로 지정됐다. SW

ysj@economicpost.co.kr

 

 

Tag
#북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