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이 꼽은 ‘美 대북정책 비판 韓전문가’는 누구?
상태바
北이 꼽은 ‘美 대북정책 비판 韓전문가’는 누구?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11.08 20:04
  • 댓글 0
  • 트위터 387,18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영관-홍현익-교유환-문정인 등 언급
역대 미 행정부 적대시 정책만 매달려
미국은 북 붕괴가 유일 해법이라고 봐
사진=시사주간 DB
북한 매체가 미국 정부의 대북 정책을 비판하는 한국 전문가들의 이름을 일일이 소개했다.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 매체가 미국 정부의 대북 정책을 비판하는 한국 전문가들의 이름을 일일이 소개하며 미국에 대한 공세를 펼쳤다.

북한 선전 매체 통일의 메아리8남조선의 언론들에 의하면 최근 미국과 남조선의 전직 고위 인물들과 전문가들 속에서 조선반도 핵 문제의 책임은 미국에 있으며 미국은 과거의 대조선 정책 실패에서 교훈을 찾고 기존의 방식에서 용기 있게 탈피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고 한다고 밝혔다.

통일의 메아리남조선의 전 외교부 장관 윤영관, 국립외교원장 홍현익도 북핵 문제가 지금의 사태로 발전한 주요 책임은 미국의 실패한 정책 때문이다, 미국은 북의 안보 우려를 외면하고 북 붕괴가 유일한 해법이라고 봤다. 역대 미 행정부들은 북핵 문제에 종합적으로 접근하지 못하고 적대시 정책에만 매달렸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이외에 통일연구원 원장 고유환, 세종연구소 이사장 문정인을 비롯한 여러 전문가들도 지금까지 미국은 북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순수 악으로 치부했다. 미국은 북의 요구를 제3자의 입장에서 객관적으로 봐야 한다, 과거와는 다른 접근을 해야 하며 신뢰 구축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언급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Tag
#북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