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영실 조면암, 화산암 연대측정 참조물질로 활용
상태바
한라산 영실 조면암, 화산암 연대측정 참조물질로 활용
  • 이민정 기자
  • 승인 2021.11.17 12:30
  • 댓글 0
  • 트위터 386,96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라산 남서쪽 영실 전경. 제주도는 이곳 조면암에서 분리한 ‘저어콘(Zircon)’이라는 광물을 황용한 화산암 연대측정법을 개발, 국제학술지에 실었다. 사진=제주도
한라산 남서쪽 영실 전경. 제주도는 이곳 조면암에서 분리한 ‘저어콘(Zircon)’이라는 광물을 황용한 화산암 연대측정법을 개발, 국제학술지에 실었다. 사진=제주도

[시사주간=이민정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는 '한라산 영실 조면암을 화산암 연대측정 참조물질로의 활용을 제안'한 논문이 국제학술지 ‘지질표준 및 지질분석 연구’에 게재 승인됐다고 17일 밝혔다.

제주도 한라산 남서쪽 영실 조면암에서 분리한 ‘저어콘(Zircon)’이라는 광물을 화산암 연대측정법 중 하나인 U-Th 비평형연대측정법의 기준물질(참조물질)로 제안한 논문이다.

지질학적으로 화산암 내 저어콘의 결정화 시기는 비교적 지하 천부에 생기는 마그마방의 형성시기를 알려준다.

지하 마그마방의 형성과 이후 화산분출 사이의 시간 간격을 측정할 수 있는 이유다. 과거 화산활동의 분출 패턴분석과 미래 화산활동 예측에 활용될 수 있다.

지질학적 참조물질은 서로 다른 기관에서 분석해도 동일한 결과가 나와야 한다. 영실 조면암에서 분리한 저어콘을 서로 다른 4개 기관이 분석한 결과 8만2000년(±6000년)의 동일한 연대결과를 얻었다.

신생대 제4기 플라이스토세의 저어콘 광물이 참조물질로 제안된 것은 세계에서 처음이라고 도는 밝혔다.

세계유산본부는 참조물질로 제안된 한라산 영실 조면암이 향후 울릉도, 백두산 등 한반도 화산활동 연구뿐만 아니라 국외의 많은 화산활동 연구에도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연구는 세계유산본부가 문화재청의 지원을 받아 2016~2019년 4개년에 걸쳐 추진한 ‘한라산천연보호구역 기초학술조사’의 하나로 호주 커틴대학의 루비 C 마르스덴, 마틴 다니식 박사 등과 공동으로 진행했다.

공동연구를 추진한 안웅산 박사(도 한라산연구부)는 “이번 연구결과를 토대로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제주도를 포함한 한반도 화산활동 시기를 밝히는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SW

lm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