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고려
상태바
미국,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고려
  •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 승인 2021.11.19 07:01
  • 댓글 0
  • 트위터 387,18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의 서부신장 지역 인권 유린에 대응
유럽의회도 홍콩 문제 등으로 보이콧 결의안 채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워싱턴=AP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워싱턴=AP

[시사주간=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미국은 내년 2월로 예정된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 교도통신은 19일 “이번 외교적 보이콧은 중국이 서부 신장 지역에서 무슬림 위구르인 소수민족에 대한 인권 유린 의혹에 대한 대응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자들의 잠재적인 보이콧에 대한 질문에 "우리가 고려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은 "외교 보이콧이 행정부에 어떤 의미를 지닐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은 무역에서 인권, 대만에 이르기까지 양국 간 치열해지는 경쟁 구도를 관리하기 위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가상 회담을 가진 지 불과 며칠 만에 나왔다.

미국 관리들은 회담 기간 중 시 주석이 바이든 대통령을 글로벌 스포츠 행사 행사에 초청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두 정상은 베이징 올림픽에 대해 거론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미국 의회 등이 대통령에게 외교 보이콧을 공식 권고했으며 이달 말 이전에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지난 5월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은 중국이 위구르족에 대한 '유대인 학살'을 감행한 것에 반발, 외교적 보이콧을 요구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동맹국들에게 알리되 미국의 선례를 따를지에 대해서는 스스로 결정하도록 할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앞서 유럽의회도 홍콩과 신장 등에서 인권 상황이 개선되지 않으면 외교적 보이콧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체결했다.

외교적 보이콧은 선수단은 파견하되 공식 사절단은 보내지 않는 것이다. 이 경우 바이든 대통령이나 내각 인사 모두 참석하지 않는다. SW

p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