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3대혁명대회 폐막...“위대한 김정은시대 빛내야”
상태바
北, 3대혁명대회 폐막...“위대한 김정은시대 빛내야”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11.22 08:33
  • 댓글 0
  • 트위터 386,96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수·소조원·근로자에 보내는 호소문 채택
“우리식 사회주의건설 발전기 열어나가자”
북한에서 지난 18일 개막한 제5차 3대혁명 선구자대회가 나흘 만에 폐막했다. 사진=트위터
북한에서 지난 18일 개막한 제5차 3대혁명 선구자대회가 나흘 만에 폐막됐다. 사진=트위터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이 제53대혁명 선구자대회를 나흘 만에 마무리하며 위대한 김정은 시대를 빛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2일 대회 폐막을 알리며 대회에서는 전국의 대혁명 기수들과 대혁명 소조원들, 근로자들에게 보내는 호소문이 참가자들의 열렬한 지지찬동 속에 채택됐다고 전했다.

이어 대회는 역사적인 서한에서 제시된 모든 혁명진지를 대혁명화하자는 구호를 높이 들고 위대한 김정은 시대를 대혁명의 최전성기, 사회주의 건설의 전면적 발전기로 빛내자는 것을 전국의 대혁명 기수들과 대혁명 소조원들, 근로자들에게 열렬히 호소하였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선구자대회에 보낸 서한에서 ‘3대혁명붉은기 쟁취운동의 진전을 촉구한 것을 적극적으로 이행하자고 촉구한 내용이다.

이번 대회에서 채택된 호소문에는 위대한 김정은동지의 두리에 천만이 굳게 뭉쳐 3대혁명의 새로운 고조기, 우리식 사회주의건설의 전면적 발전기를 힘차게 열어나가자는 내용이 담겼다.

호소문은 또 난관 앞에 주춤하거나 형세가 좋아지기를 앉아서 기다리기만 한다면 강국건설 목표는 이상으로만 남게 되고 우리들의 새 생활은 그만큼 더 멀어지게 될 것이라며 현시기 사상혁명의 중핵적인 문제, 최우선 과제는 전당과 온 사회를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혁명사상으로 일색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호소문은 위대한 천리마운동으로 강산이 진동하던 그때처럼 대혁명붉은기쟁취운동과 대혁명소조운동을 활력 있게 전개하여 사회주의 건설의 전면적 발전기를 열어나가자고 했다.

통신은 이번 대회가 사상, 기술, 문화의 대 영역에서 일대 변혁을 일으킴으로써 우리의 모든 혁명진지를 대혁명화하고 사회주의 건설의 전 전선에서 새로운 혁신과 변화를 앞당겨오기 위한 역사적 이정표를 세운 의의깊은 계기라고 평가했다.

대회 참가자들은 각 분야의 성과를 소개하고 앞으로의 계획과 의지 등을 밝히는 토론에 이어 위대한 김정은동지 따라 주체혁명 위업을 끝까지 완성하자등의 구호를 외쳤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