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12월 30일은 ‘김정은 최고사령관 추대 10년’
상태바
북한 12월 30일은 ‘김정은 최고사령관 추대 10년’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12.30 10:24
  • 댓글 0
  • 트위터 387,6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신문 사설 “인민군 강화에 최우선적 힘”
“모든 군종·병종을 세계 최강으로 강화해야” 
올해 1월 5일 열린 노동당 8차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김정은 최고사령관 사진을 보고 있다. 사진=시사주간 DB
올해 1월 5일 열린 노동당 8차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김정은 최고사령관 사진을 보고 있다.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최고사령관에 추대된 지 10년이 되는 30일 국가방위를 위해 인민군 강화에 최우선적인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의 영도 따라 나아가는 우리 혁명무력은 영원히 백전백승할 것이다’ 제목의 사설에서 “우리 당의 억척의 지지점이고 국가방위의 기둥인 인민군대 강화에 최우선적인 힘을 넣어야 한다”고 전했다.

또 “훈련의 실전화·과학화·현대화를 다그치며 모든 군종·병종을 세계 최강으로 강화해 나가야 한다”며 “자위적 국방력을 최강의 것으로 더욱 다지고 전민무장화·전국요새화를 높은 수준에서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설은 핵과 미사일 등 전략무기 강화에 대한 직접적 언급은 하지 않았다. 다만, 핵무기 보유를 염두에 둔 듯 집권 10년 차를 맞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불멸의 업적’으로 “강력한 전쟁억제력, 평화수호의 최강의 보검을 마련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설은 이어 인민군이 김정은 위원장의 영도에만 무조건 따르고 충실하며 경제건설에 기여할 것을 촉구했다.

또 ‘전군 김일성-김정일주의화’가 “군 건설의 총적 임무”라며 “모든 지휘관과 대원들은 김정은 동지밖에 그 누구도 모른다는 절대불변의 신념을 간직하고 김정은 동지를 수반으로 하는 당중앙위원회를 정시사상적으로 목숨으로 옹위하는 노동당의 결사대, 천겹만겹의 무쇠방탄벽이 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인민군장병들은 사회주의강국건설에서 가장 힘겨운 대상, 제일 어려운 과제들을 맡아 돌파구를 열어제끼며 주둔지역 시·군을 사회주의선경으로 꾸리기 위한 군민협동작전에서 주동이 되고 선도자적 역할을 해야 한다"며 "군민의 단결된 위력으로 사회주의 건설의 새로운 발전기를 열어나가야 한다”고 언급했다.

북한은 2011년 12월 17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사망하자 같은 달 30일 노동당 정치국 회의에서 김정은을 인민군 최고사령관으로 추대했고, 이는 김정은의 집권 공식 출발점이 됐다. 김정은 집권 10년은 이날부터 출발한 셈이다.

사설은 “12월 30일은 주체의 혁명무력 건설사와 조국청사에 특기할 사변적 의의를 가지는 날”이라며 김 위원장이 있어 “적대세력들의 무분별하고 광란적인 군사적 도발위협을 단호히 제압 분쇄하고 조국과 인민의 운명,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영예롭게 수호할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