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집값 전망…하락 43.4% vs 상승 38.8% '팽팽'
상태바
올해 집값 전망…하락 43.4% vs 상승 38.8% '팽팽'
  • 이민정 기자
  • 승인 2022.01.03 14:59
  • 댓글 0
  • 트위터 387,6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방, 앱접속자 1236명 대상 설문조사
전세가격은 상승 46.0%…하락 30.6%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이민정 기자] 올해 집값 전망을 묻는 설문조사에서 '상승'과 '하락' 응답 비율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부동산 플랫폼업체 '직방'이 지난해 12월6일부터 20일까지 자사 애플리케이션(앱) 접속자 123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의 43.7%(537명)가 올해 집값이 '하락'할 것으로 응답했다. '상승'할 것이란 전망은 38.8%(479명)다.

지역별로는 서울과 지방, 5대광역시에서 '하락'할 것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서울은 47.6%가 '하락', 33.8%가 '상승', 18.6%가 '보합'일 것으로 전망했다. 지방은 '하락'이 45.8%, '상승'이 37.3%, '보합' 16.9%로 응답됐다.

반면 경기는 '상승'이 42.8%로 '하락'(41.5%) 응답보다 높게 나타났으며 인천도 '상승' 응답이 43.0%로 '하락'(38.3%)을 전망하는 응답보다 더 높았다.

주택보유 여부에 따라서는 유주택자가 올해 주택 매매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한 비율이 높았던 반면, 무주택자는 '하락' 전망 의견이 더 많았다.

2022년 주택 매매가격이 하락할 것이라고 예상한 이유는 '현재 가격 수준이 높다는 인식'이 32.6%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금리인상으로 인한 부담(24.2%) △부동산 대출 규제 강화에 따른 부담(18.8%)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불안 지속(6.5%) △대선, 지방선거 공약(6.1%) 등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주택 매매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한 이유는 '신규 공급 물량 부족'이 22.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전월세 상승 부담으로 인한 매수 전환(18.8%) △교통, 정비사업 등 개발호재(14.2%) △대선, 지방선거 공약(11.3%) 등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주택 전세가격이 상승할 것이라는 응답 비율은 46.0%였다. 30.6%는 '하락', 23.4%는 '보합'을 선택했다.

올해 전세가격 전망은 전 연령대에서 모두 상승 비율이 높았고, 특히 30~40대에서 상승을 전망하는 응답 비율이 상대적으로 더 높게 나타났다.

전세가격 상승 이유로는 '전세공급(매물) 부족'(37.3%)이 가장 많았고, △매매가격 상승 부담으로 인한 전세 전환 수요 증가(22.0%) △계약갱신청구권 사용 매물이 출시되면서 임대료가 인상될 우려(17.9%) 등 순으로 응답됐다. SW

lm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