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고독한 자리
상태바
尹, 대통령 고독한 자리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2.04.21 07:55
  • 댓글 0
  • 트위터 386,7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잘사는 결과내놔야...엄청난 책임"
"트루먼 대통령, 'The buck stops here'"
"기대·비판·비난 한 몸에…책임·평가도"
"檢 뭔지도 몰랐고 목사·교수 희망했다"
병아리 가방 받고 "강아지 좋아하겠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호남 지역으로 향하는 항공기에서 새만금 일대를 내려다보며 현황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당선인 대변인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호남 지역으로 향하는 항공기에서 새만금 일대를 내려다보며 현황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당선인 대변인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20일 "선거 때만 해도 크게 긴장 안 하고 잠도 잘 잤는데, 당선되고 나서부터는 숙면이 잘 안 온다"며 "국민들이 편하게 잘 사는 좋은 결과를 내놓아야 하는 일이니까, 여러 고민도 하고 많은 분들 조언도 얻고 (한다). 엄청난 책임을 지게 됐으니까"라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요즘 가장 큰 고민' 질문을 받고 "고민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자리는 고독한 자리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윤 당선인은 이어 "예전 트루먼 대통령이 자기 책상에 써놓은 팻말이 'The buck stops here', '모든 책임은 여기서 끝나고 모든 책임은 나한테 귀속된다' 이 얘기"라며 "많은 상의도 해야 하지만 궁극적 결정을 할 때 모든 책임도 져야 한다"고 취임을 앞둔 중압감을 드러냈다.

다만 그는 그러면서도 "국민들의 기대도 한 몸에 받고, 또 비판도 비난도 한 몸에 받고 또 열심히 하고, 또 거기 따르는 책임과 평가도 받으면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당선인은 유재석씨가 '원래 검사가 꿈이었나' 묻자 "검사가 뭔지도 몰랐고, 초등학교가 미션스쿨이어서 장래희망이 목사였다가 아버지가 학교에 계셔서인지 커서는 교수가 희망이었다"라고 부인하며 "사시 끝나고도 변호사 개업을 하려 했는데 친구들이 짧은 기간 공직 생활을 하는 게 좋지 않겠냐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오랜 세월 검찰에 몸 담을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고, (적성은) 맞는지 안 맞는지도 모르고 갔는데 일단 시작했으니 해야지 어떡하나"라며 "새벽같이 나와서 아침밥도 못 먹고 한 몇 년 정신 없이 살았다"고 덧붙였다.

윤 당선인은 점심 메뉴를 정하는 '밥총무'를 오래 담당했던 일화도 소개했다. 그는 "당연히 초임 때는 했는데 조금씩 서열이 올라갔는데도 부장이 '윤석열이 니가 밥총무해'(라고 했다)"며 "제가 서울중앙지검장을 할 때 밥총무 제도가 없어졌다. 초임 검사 부담준다고 해서 없어진 것 같다"고 웃음지었다.

윤 당선인은 '역참과 역참 사이 거리를 일컫던 말로, 오늘날 오랜 시간의 경과를 나타내는 말'을 묻는 프로그램 속 퀴즈에 답을 하지 못했다. 정답은 '한참'이었다. 윤 당선인은 정답 상품 대신 증정되는 병아리 가방을 받고 "강아지들이 되게 좋아하겠다"고 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