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코로나 확산...발열자 35만명-사망 6명
상태바
北, 코로나 확산...발열자 35만명-사망 6명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2.05.13 09:15
  • 댓글 0
  • 트위터 387,27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하루에만 1만8000여명 발열자 발생
현재까지 18만7800여명이 격리·치료 받아
김정은 위원장 “방역체계 허점있다” 질타
김정은 위원장이 당 중앙위 제8기 제8차 정치국 회의에서 마스크를 쓴 채 주재하고 있다. 사진=NEW DPRK
김정은 위원장이 12일 열린 당 중앙위 제8기 제8차 정치국회의에서 마스크를 쓴 채 주재하고 있다. 사진=NEW DPRK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이 코로나 확진자 발생 사실을 인정한 지난 12일 하루에만 18000여명의 발열자가 발생했고, 오미크론 확진자 1명을 포함해 6명이 사망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해 방역 위기상황에 대처해 국가방역사업을 최대비상방역체계로 이행한 후 하루 동안의 방역실태에 대해 점검하고 전국적인 전파상황을 요해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김 위원장은 현장에서 4월 말부터 원인을 알 수 없는 열병이 전국적 범위에서 폭발적으로 전파확대 돼 짧은 기간에 35만여명의 유열자(발열자)가 나왔으며 그중 162200여명이 완치됐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어 “12일 하루 동안 전국적 범위에서 18000여명의 유열자가 새로 발생했고, 현재까지 187800여명이 격리 및 치료를 받고 있으며 6명이 사망했다는 사실도 보고에 포함됐다. 사망자 중에는 스텔스 오미크론으로 불리는 BA.2 확진자 1명도 포함됐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열병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해 동시다발적으로 전파확산 됐다는 것은 우리가 이미 세워놓은 방역체계에도 허점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전국의 모든 도··군들이 자기 지역을 봉쇄하고 주민들의 편의를 최대로 보장하면서 사업단위·생산단위·거주단위별로 격폐조치를 취하는 사업의 중요하다주동적으로 지역들을 봉쇄하고 유열자들을 격리조처하며 치료를 책임적으로 해 전파공간을 차단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보건·비상방역 부문에 발열자들의 병 진행상황을 치밀하게 관찰하고 과학적인 치료방법과 전략을 세우며 의약품 보장대책도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

북한은 전날 김 위원장 주재로 열린 당 정치국 회의에서 2019년 말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공식 인정하고 국가방역체계를 최대 비상방역체계로 이행하겠다고 선언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