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러시아식 '맥도날드' 나왔다...‘빅맥’은 없네
상태바
北, 러시아식 '맥도날드' 나왔다...‘빅맥’은 없네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2.06.13 12:51
  • 댓글 0
  • 트위터 386,1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쿠스노 이 토치카(두말할 필요 없이 맛있다)’
일단 15개 매장 오픈 - 이달 말에 200개 재개장
코카콜라·펩시콜라 판매중단...새 음료업체 물색
러시아 맥도날드인 새 브랜드 '브쿠스노 이 토치카'를 배경으로  점원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NEW DPRK
러시아 맥도날드가 새 브랜드 '브쿠스노 이 토치카'로 새로 태어난 날 한 점원이 매장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NEW DPRK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맥도날드가 러시아에서 철수한 지 3개월 만에 새 브랜드가 문을 열었다.”

북한 소식을 전하는 한 소식통은 13일 중국 웨이보에 이 같은 소식을 전하고 모스크바와 인근 지역에 15개의 매장을 열었다고 게시했다.

이와 관련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맥도날드의 새 명칭인 브쿠스노 이 토치카(Вкусно и точка·맛있고 마침표)’가 12일(현지시간) 선보였다. ‘브쿠스노 이 토치카두말할 필요없이 맛있다는 의미다.

올렉 파로예프 브쿠스노 이 토치카 대표는 이달 말까지 약 200개 매장이 재개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NEW DPRK
사진=NEW DPRK
사진=NEW DPRK
사진=NEW DPRK
사진=NEW DPRK
사진=NEW DPRK
사진=NEW DPRK
사진=NEW DPRK
사진=NEW DPRK
사진=NEW DPRK

브쿠스노 이 토치카의 새 메뉴는 기존 맥도날드 메뉴와 크게 바뀌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당분간은 식재료 공급 차질 등으로 메뉴에 있는 모든 상품을 다 제공하지는 않는다. 이에 따라 대표 메뉴인 빅맥은 없다.

맥도날드 사업체를 인수한 알렉산드르 고보르는 맥도날드를 연상시키는 색상과 로고를 사용할 수 없다면서 맥도날드의 시그니처 메뉴인 빅맥과 비슷한 메뉴를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을 보면 햄버거 단품은 한화 3639~5272원(13일 현재 환율), 세트메뉴는 6463~8559원 등이다.

코카콜라와 펩시콜라도 러시아 내 판매가 중단됐다. 파로예프 CEO청량음료를 공급해줄 새로운 업체를 찾고 있다면서 “2%의 식재료를 제외하고 모든 것이 러시아에서 공급된다고 밝혔다.

한편 맥도날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인 지난 314일 정상적 사업 운영이 불가능하다면서 러시아 전역 850개 매장을 폐쇄한 데 이어 5월 중순 러시아 시장 완전 철수와 러시아 내 자산 매각을 발표했다. 맥도날드는 소련 붕괴 전인 지난 19901월 모스크바 시내 푸시킨 광장에 1호점을 처음 열고 이후 사업망을 지속해서 확장해 왔었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