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현송월 등 핵심 측근도 전염병 의약품 전달
상태바
김여정·현송월 등 핵심 측근도 전염병 의약품 전달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2.06.17 08:31
  • 댓글 0
  • 트위터 386,77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용원·리일환 부부 ‘김 위원장 모범 따른 것’
황남 해주시·강령군 800세대 ‘장내성 전염병’
1호약품 받은 주민들 ‘사랑의 불사약’에 눈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부부장(왼쪽 첫 번째부터 시계방향), 현송월 부부장, 리일환 비서 부부, 조용원 비서 부부가 약품을 기증하고 있다. 사진=트위터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등 핵심 측근들이 급성 장내성 전염병이 발생한 황해남도 해주시와 강령군에 의약품을 보냈다.

17일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조직지도부와 선전선동부의 책임일군(간부)들인 조용원 동지, 리일환 동지, 김여정 동지, 현송월 동지는 16일 가정에서 성의껏 마련한 의약품을 급성 장내성 전염병이 발생한 황해남도 해주시와 강령군의 주민세대들에 보내달라고 부서 초급당위원회에 제기하였다고 보도했다.

조용원 당 중앙위 조직비서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범에 따른 것'이라며 인민들의 불편과 고통을 하루빨리 가셔주고 치료에 도움을 주기 위한 책임적인 사업에 당 중앙위원회 부서 가족세대들이 자각적으로, 도덕적으로 떨쳐나서도록 함으로써 응당한 도리를 다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황해남도 일부 지역에서 발생한 급성 전염병으로 앓고 있는 800여 세대에 보내줄 당 중앙위원회 부서 일군 가족세대들의 지원의약품을 617일 발병지역으로 수송하여 전달하도록 조직사업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북한 관영매체들은 전날인 16일 황해남도 일대에 급성 장내성 전염병이 발생했고, 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는 가정 내 ‘1호 약품을 기부했으며 약품을 살펴보는 사진을 전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1면에 대대적으로 실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보낸 약품이 전염병 발생지역 주민들에게 전달됐다고 보도하면서 사랑의 불사약을 받아안은 해주시 인민들은 고마움의 눈물로 두 볼을 적시며 김정은 동지 만세!’를 목청껏 외쳤다고 전했다.

북한에서 장내성(腸內性) 질환이란 장티푸스, 이질, 콜레라 등 주로 대변을 통해 감염된 병원체가 장의 점막에 붙어 여러 가지 질환을 일으키는 전염병을 일컫는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