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한지도 펴놓고 군사작전 임무 전략계획 수정
상태바
北, 남한지도 펴놓고 군사작전 임무 전략계획 수정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2.06.23 09:21
  • 댓글 0
  • 트위터 386,77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이틀간 黨중앙군사위 확대회의 주재
전선부대 임무 확대-군사조직 개편 등 논의
단거리급 핵 투발 수단 최전방에 배치 계획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1~22일 당 중앙군사위 제8기 제3차 확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트위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2일 당 중앙군사위 제8기 제3차 확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트위터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이 남한의 지도를 펴 놓고 최전방 부대의 군사작전 임무를 추가하고 전략계획을 수정했다.

소형 핵탄두를 탑재한 신형 전술유도무기 및 단거리 미사일을 최전선에서 운용할 가능성이 그만큼 커졌다.

23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1일에 이어 22일까지 이틀 동안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3차확대회의를 주재하고 전선부대 임무 확대와 작전계획 수정안, 군사조직 개편 문제 등을 논의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전선부대들의 작전능력을 높이기 위한 중요군사적 대책들을 취하고 있는 당 중앙의 전략적 견해와 결심을 피력했다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하시고 그 실행에서 나서는 제반 원칙들과 과업과 방도들을 천명했다고 전했다.

이어 군 총참모부가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지도로 이 같은 의제에 대한 연구토의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종합해 문건으로 작성한 뒤 당 중앙군사위에 보고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는 지난 4월 김 위원장 참관 하에 시험 발사한 신형 전술유도무기 등 핵탄두 탑재 가능한 단거리 미사일 사용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당시 북한 매체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에 전술핵 탑재가 가능함을 시사한 바 있다. 그러면서 앞으로 전술핵무기를 최전선 포병부대에서 관리한다고 밝혀 단거리급 핵 투발 수단을 최전방에 광범위하게 배치할 계획임을 밝힌 바 있다.

한편 북한에서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가 열린 건 지난해 611일 이후 약 1년 만이다. 이달 초 당 전원회의 확대회의에서 군 수뇌부를 다수 교체한 직후 군단장급 이상 간부들을 별도 소집했다는 점에서 내부기강을 확립하려는 의도로도 해석된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